김예령 사위 윤석민 김수현에게 "여보, 한방이 너무 고생했어"
김예령 사위 윤석민 김수현에게 "여보, 한방이 너무 고생했어"
  • 온라인이슈팀
  • 승인 2017.12.09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약혼과 출산 소식을 알렸던 KIA 타이거스 투수 윤석민(31)과 배우 김수현(28)이 드디어 결혼식을 올렸다.

이미 상견례를 마치고 지난해 약혼했던 윤석민과 김수현은 12월 9일 서울 광진구의 한 웨딩홀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윤석민 김수현 부부는 지난해 12월 아들을 얻었다. 윤석민은 지난해 12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크리스마스 이브 아빠된 날"이라며 "여보, 한방이 너무 고생했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윤석민은 특히 "아들 아들 아들 아들 아들 아들 아들 아들"이라며 아들을 출산한 것을 강조하며 기뻐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아내 김수현이 이날 태어난 딸과 함께 다정하게 얼굴을 맞대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산 직후임에도 배우로 활동중인 엄마 김예령을 쏙 빼닮은 김수현의 남다른 미모가 단연 돋보인다.

 

 

 

 

issuenew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