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미세먼지 문제, '산업'에서 해결방안 찾다
[포토] 미세먼지 문제, '산업'에서 해결방안 찾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2.08 18: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장이 열렸다. '2017 경기환경산업전'에서 미세먼지, 온실가스 등 현대사회에서 심각하게 다뤄지는 오염물질 대책 마련을 위해 기술, 정책 등이 소개됐다.

2017 경기환경산업전(Eco Fair Korea)이 12월 8일부터 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미세먼지 만민공동회 △동북아 청정대기 토크콘서트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 △환경 산업 전시회 △수도권·충남 청정대기 상생협력 포럼 △경기도 기업체 환경관리 워크숍 △경기도 대기질 측정 워크숍 △경기도 시·군 환경 공무원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환경산업 전시회장에서는 미세먼지 측정기, 공기청정기, 대기환경 악취모니터링 시스템 등 대기환경 제품과 폐수처리기, 부유정화기, 태양광 스마트벤치, 도로분진 흡입차 등 수질, 에너지, 자원순환 제품이 전시된다. 또한 어린이들을 위해 천연비누 만들기, 일회용컵 활용 다육식물 심기, 재활용 파우치, 폐현수막 활용 에코백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마련됐다.

그린포스트코리아는 경기환경산업전 1일차 현장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친환경'을 외치는 업체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미세먼지, 온실가스 등 현대사회에서 심각한 오염물질에 대해 토론하고 대처할 수 있는 방안과 기술을 선보였다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국민 모두가 고민해야 할 미세먼지 문제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오늘날 우리의 건강한 생활은 물론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후손들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진지하게 토론하고 고민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벽면에는 미세먼지에 대한 궁금증이 적히고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도로 위 미세먼지를 깨끗하게 만드는 분진차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청정에너지 '태양광'을 활용한 기술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한때 미세먼지의 주범이라는 오명(?)을 썼던 고기, 고등어를 먼지없이 굽는 기계
 
빗물 재사용이 가능한 도랑 등 다양한 '친환경' 기술이 선보여졌다
빗물 재사용이 가능한 도랑 등 다양한 '친환경' 기술이 선보여졌다
전시 한켠에서는 에코백, 팥손난로 만들기 등 체험도 가능하다
전시 한켠에서는 에코백, 팥손난로 만들기 등 체험도 가능하다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전시 관람을 마친 후에는 평점을 매길 수 있다, 제 점수는요? [촬영= 그린포스트코리아]

 

breezy@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