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션열기, 바보같은 지시에 바보같이 행동한 사람들!네티즌 "바보들의 행진!"
옵션열기, 바보같은 지시에 바보같이 행동한 사람들!네티즌 "바보들의 행진!"
  • 온라인이슈팀
  • 승인 2017.12.07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옵션 열기' 댓글 의혹을 제기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김어준 총수는 7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댓글 부대가 아직 건재하다는 의혹이 있다"라며 이른바 '옵션 열기' 댓글을 언급했다.

김어준은 "반신반의하는 분들 많은데 거의 증거라고 하는 것을 가져왔다. 지금 네이버가서 한글로 '옵션 열기' 네 글자를 검색어 쳐라. 그리고 메뉴인 '실시간 검색'을 눌러라. 각종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옵션 열기'라는 단어가 포함된 댓글이 주르륵 나온다"라고 말했다. 

김어준은 "이건 다 댓글부대가 쓴 댓글이다. 댓글을 달 때 위에서 지시를 받아 자기 아이디로 카피를 해서 댓글을 달았는데 그 앞에 '옵션 열기'라고하는 내용과 상관없는 걸 가져가 붙인 거다"라고 밝혔다.

김 총수는 "바보같이 지시를 받고 카피해서 붙였는데, 맨 앞에 '옵션 열기' 글까지 복사한 게 참 많다. 여전히 오늘도 달려 있는 걸 볼 수 있다. 제가 오래전부터 봐 왔다"라며 "이걸로 몇 가지를 알 수 있다. 댓글 프로그램이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댓글부대가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을 복사해서 퍼뜨릴때 실수로 컴퓨터 화면의 '옵션열기'라는 단어를 삭제하지 않고 그대로 붙여넣은 것이라는 것이다.

실제 '옵션열기' 문구가 들어간 몇몇 댓글은 문재인 정권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원색적으로 비판하는 내용이나 욕설 등이 상당수 담겨있다.

김어준은 "지령을 내리는 프로그램이 있는 건데 '옵션 열기'를 삭제하고 복사해야 하는데 컴퓨터에 익숙하지 않아서 고연령대 노년층이 할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그는 이어 "댓글부대가 특정기사에 다는데, 논리 개발자는 따로 있는 게 확실하다. 고급 정보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한다던가 여당이나 조국 민정수석도 타깃이 잘 된다. 최근 낚싯배 사고는 세월호랑 비교해서 공격했다. '세월호 그렇게 뭐라고 하더니' 이국종 교수를 높이면서 김종대 의원을 공격하고 저도 가끔 공격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금 당장 해보시라. 제가 방송에서 이 말을 했기 때문에 지울 거다. 실시간으로 주르륵 나올 거다. 댓글부대 있고. 누가 시키고 누구 돈으로 한 건지 적폐 수사 끝나면 이거 수사해야 한다. 여전히 댓글부대 돌아간다"라고 확신했다.

실제로 김어준 말대로 네이버에 '옵션 열기'를 검색한 후 '실시간 메뉴'를 누르면 '옵션 열기'라는 문구가 나오는 댓글이 주르륵 나온다. 대부분 현 정권을 비판하는 댓글이 많이 나온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바보들의 행진이 따로 없다", "'옵션열기' 알고 나면 웃겨요", "안달면 일당 없습니다", "이젠 옵션닫기로 바뀌나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