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지진·날씨 정보 총집합…기상기후산업박람회
[포토] 지진·날씨 정보 총집합…기상기후산업박람회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1.17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촬영= 환경TV]
[촬영= 환경TV]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날씨와 기후에 관련된 모든 정보를 한 자리에 담았다. '2017 기상기후산업 박람회'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11월 15일부터 17일까지 고양시 킨텍스에서 기상, 기후 산업을 총망라하는 2017 기상기후산업 박람회가 개최됐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어린이에게 기상기후 변화를 쉽게 설명하는 교육 체험 등 실습형 콘텐츠뿐만 아니라 관측장비 개발하는 업체와 환경단체까지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였다.

특히 박람회가 개최된 15일,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하면서 '지진 특별관'은 인신인해를 이뤘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대피하는 요령부터 가정, 회사 건물에 부착하는 지진 센서까지 지진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대한민국이 지진 안전 국가가 아님을 다시금 인지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또한 기상교구 만들기, 기상캐스터 체험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려 관람객에게 즐거움과 정보를 선사했다. 그린포스트코리아는 기상기후산업 박람회 마지막 날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촬영= 환경TV]
2017 기상기후산업 박람회 [촬영= 환경TV]
[촬영= 환경TV]
포항 지진으로 가장 이목을 끌었던 지진 특별관
[촬영= 환경TV]
진동을 감지하는 지진 센서부터
[촬영= 환경TV]
가속도 계측 시스템
[촬영= 환경TV]
미세먼지, 지진, 소음 등을 측정하는 기계까지
[촬영= 환경TV]
다양한 기술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촬영= 환경TV]
기후변화의 심각함을 알리는 환경단체도 참여했다
[촬영= 환경TV]
우리의 지구가 변화하는 모습, 기후변화는 '현실'이다
[촬영= 환경TV]
지진, 해일, 토네이도 등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체험관
[촬영= 환경TV]
[촬영= 환경TV]
[촬영= 환경TV]
탄소 배출을 줄이자는 교육도 '게임'으로 즐겁게 풀어냈다
[촬영= 환경TV]
기상과학에 대해 배우는 교육 교실
[촬영= 환경TV]
화재 등 재난을 체험하는 VR, 다양하게 준비됐다.
[촬영= 환경TV]
행사를 주최한 기상청에서는
[촬영= 환경TV]
지진을 주제로 한 트릭아트와
[촬영=
대한민국의 사계, 날씨를 담은 사진전
[촬영= 환경TV]
기상캐스터를 체험해보는 공간이 준비됐다
[촬영= 환경TV]
[촬영= 환경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