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긴장 속 충남·호남 '가축방역관' 모집 비상
AI 긴장 속 충남·호남 '가축방역관' 모집 비상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11.13 1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권 의원, "지자체 간 별도 공고 때 과열경쟁 유발 등 개선 필요"

전남‧전북‧충남 등 합격 후 다른 지역 응시 등 부작용 발생
자료사진 [사진=환경TV DB]
자료사진 [사진=환경TV DB]

[그린포스트코리아 박현영 기자] AI와 구제역 예방을 위해 가축방역관을 충원 중이지만, 막상 예방대책이 시급한 충남과 호남 지역에서는 모집이 미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받은 ‘시도별 가축방역관 충원실태 파악자료’에 따르면 10월 현재 전국 17개 시도에서 334명의 가축방역관을 모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665명이 지원해 전체 경쟁률은 2대1을 기록했으나,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쏠림 현상을 보이면서, 전국적으로 185명의 가축방역관만이 선발됐다.

지원인원이 모집인원에 미달한 곳은 전남, 전북, 강원 3곳으로 나타났으며, 최종 선발인원이 당초 모집인원보다 모자란 곳은 경기, 강원, 충남, 전남, 전북, 경남 등 6개 도로 조사됐다. 올해 시도 가축방역관 지원자들은 많았지만 전국 17개 시도 중 모집인원만큼의 충원이 이뤄진 곳은 5곳에 불과했다.

김 의원 측은 “모집인원에 지원인원이 미치지 못했던 강원, 전남, 전북을 빼더라도 경기, 충남, 경남 등지에서 모집인원을 채우지 못한 것은 특정지역 합격자가 타지역으로 이탈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라고 설명했다.

[출처=김현권 의원실]
[출처=김현권 의원실]

실제 많은 지원자들이 광역시, 대도시로 쏠리는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4.4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경기도가 22명을 모집했음에도 최종 선발인원은 16명에 그쳤다. 2.3대 1을 기록한 충남 역시 모집인원 63명 중 최종 선발인원이 49명에 불과했다.

모집이 시도별로 분리돼 있어 한 명의 지원자가 여러 시도에서 동시 합격된 경우 선호지역으로 취업하면서 상대적으로 비인기 지역은 인력 충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20대1), 광주(15대1), 인천(10대1), 세종(8대1) 등은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모집인원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다.

김 의원은 "여러 지역에서 각기 다르게 공고를 내다보니 중복 지원자들이 많아졌고 결국 빈익빈부익부 현상을 부추긴 셈”이라며 “앞으로는 행정안전부가 전국 17개 시도가 동시에 모집공고를 내 중복지원과 이탈현상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