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상업시설마을, 반달가슴곰 서식지로
지리산 상업시설마을, 반달가슴곰 서식지로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11.12 1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부터 시작한 지리산 산골 심원마을 철거 완료

20가구 55동 건물 및 870m 길이 진입로 등 인공시설 철거 완료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사업 진행 사진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 상업시설 마을이 철거, 반달가슴곰이 서식지로 탈바꿈했다. 이는 자연에 삶의 터전을 양보한 교훈적인 사례가 될 전망이다.

12일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3년부터 시작한 ‘지리산국립공원 심원마을 철거·정비 및 복원사업’이 지난 10일에 완료됐다고 밝혔다.

심원마을은 지리산 한 가운데를 흐르는 달궁계곡 최상부(해발 750m)에 자리 잡은 동네다. 이 곳은 1967년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당시 마을 주민 대부분이 임산물을 채취하거나 토종꿀 양봉을 생업으로 삼았던 산골마을이다. 하지만 1987년 지리산관광도로가 개통되면서 취락 중심의 마을에서 벗어나 식당, 펜션 등 상업시설로 변질, 지리산 심층부가 훼손되고 계곡 내 각종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근본적인 곳으로 지적받았다.

특히 심원마을 일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반달가슴곰의 주요 서식지로 생태적 보전가치가 매우 높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환경 보전을 위해 심원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설득과 동의를 구해 복원사업을 추진했다. 총 사업비 약 211억 원을 투입, 2013년부터 보상에 착수해 올해까지 5년에 걸쳐 철거 및 복원을 진행했다.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복원 과정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복원사업 결과, 지난해 하반기 심원마을 전체 주민 보상을 마무리했다. 지난 6월 말부턴 마을 내 20가구 건물 55동, 진입도로 870m(폭 6m), 옹벽 등 심원마을에 설치된 모든 인공시설에 대한 철거 및 복원을 시작해 지난 10일에 복원을 완료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철거 지역이 급경사임을 고려해 사스레나무, 국수나무, 병꽃나무 등 총 9종의 지리산 자생수종 4만8065그루를 심었다. 또 심원마을 철거 지역에 출입을 통제하고, 식생복원의 자연스런 천이 과정과 동식물 서식 등을 관찰할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CCTV)을 구축했다.

아울러 반야봉(1,732m), 노고단(1,507m), 만복대(1,438m)에 둘러싸인 이 지역을 자연스런 ‘생물군집 서식지(비오톱)’로 조성할 계획이다.

안시영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장은 ”올해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을 맞아 심원마을 주민들의 헌신과 협조로 복원사업이 결실을 맺었다“며 ”자연으로 돌아간 심원마을을 반달가슴곰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핵심 생태계 보호지역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