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고속도로상황] 디턴족들로 곳곳 정체, 경부고속 오후 6까지 정체
[주말고속도로상황] 디턴족들로 곳곳 정체, 경부고속 오후 6까지 정체
  • 김호중 기자
  • 승인 2017.10.07 08: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도로공사]
[출처=한국도로공사]

추석 연휴 막바지인 주말 동안 고속도로 상행선의 정체는 계속되며 하행선은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주말 이동 차량 수는 435만대로 평소 주말보다는 적어 원활하겠지만 귀성길 도중 여행을 즐기는 디턴족(D-turn)들로 인해 간헐적으로 정체구간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토요일인 7일은 구간별 최대소요 시간은 △서울→부산 5시간 40분 △서울→강릉 4시간 △서울→목포는 4시간 50분으로 도로공사 측은 예상했다. 정체 예상 구간은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양재터널 구간 (오전 10~11시) △서해안고속도로 발안~서해대교 (오전 10~11시)로 밝혔다.

마지막 귀성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일요일인 8일, 구간별 최대소요 시간은 △부산→서울 5시간 20분 △강릉→서울 4시간 30분 △목포→서울 4시간 △대전→서울 2시간 40분으로 공사는 내다봤다.

최대정체 예상구간은 영동고속도로의 경우 여주~호법 분기점(오후 5~6시), 경부고속도로는 곳곳이 오전 11시 정체가 시작돼 오후 6시 이후에 정체가 풀릴 것으로 예상되며 청주분기점~옥산 구간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한편 기상청은 7일 오전, 심한 일교차로 도로 곳곳에 안개가 발생하는 곳이 많으므로 운전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khj@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