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0월 등산 주의…사고발생률 '최고'
9~10월 등산 주의…사고발생률 '최고'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09.23 1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진 의원, 최근 4년간 전체 산악사고 4만2740건 발생

자살 사고 2013년 대비 46% 증가
사진=환경TV DB
사진=환경TV DB

본격 등산철인 9~10월에 산악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난 및 자살사고는 2013년 대비 지난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23일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산악사고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 동안 발생한 전체 산악사고 건수는 4만2740건이었다. 산악사고는 2013년 1만1854건에서 지난해 8989건으로 24% 감소했지만, 세종·광주·제주·경기는 산악사고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4년간 산악사고 발생현황(지역별) (단위 : 건수) [출처=김영진 의원실]
최근 4년간 산악사고 발생현황(지역별) (단위 : 건수) [출처=김영진 의원실]

유입인구가 늘어난 세종은 2013년 4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 38건으로 급증했으며, 제주도 2013년 61건에서 지난해 61% 증가한 98건으로 확인됐다.

월별로 발생현황을 살펴본 결과, 단풍이 절정에 달하는 10월에 매년 산악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고, 그 다음으로는 9월, 5월 순이었다. 지난해 9~10월 사이 발생한 산악사고 건수는 2142건으로 2016년 전체 산악사고 건수의 약 24%를 차지했다.

최근 4년간 산악사고 발생현황(월별) (단위 : 건수) [출처=김영진 의원실]
최근 4년간 산악사고 발생현황(월별) (단위 : 건수) [출처=김영진 의원실]

사고 유형별 발생현황을 살펴보면, 실족 사고는 크게 감소했지만, 조난·자살 사고는 증가했다. 특히 자살사고의 경우 2013년 95건에서 지난해 139건으로 46% 증가했다. 조난사고도 2013년 1943건에서 지난해 2270건으로 17% 늘었다.

최근 4년간 산악사고 발생현황(유형별) (단위 : 건수) [출처=김영진 의원실]
최근 4년간 산악사고 발생현황(유형별) (단위 : 건수) [출처=김영진 의원실]

김 의원은 “9~10월 간 소방당국은 산악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조난 및 자살로 인한 산악사고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소방당국이 각별히 신경 써야 될 문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