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취약계층 ‘어린이‘ 유해 화학물질 예방 대책 논의
환경취약계층 ‘어린이‘ 유해 화학물질 예방 대책 논의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09.13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어린이 환경보건 출생코호트’ 사업 출범 2주년 기념 국제 심포지엄 개최

어린이 환경보건의 현황과 미래 전망, 국제협력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 주제발표 및 논의
 
 
 
[출처=청와대]
[출처=청와대]

유해 화학물질에 취약한 어린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국제 심포지엄이 개최된다.

13일 환경부는 국립환경과학원과 함께 ‘어린이 환경보건 출생코호트’ 출범 2주년을 맞아 14일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호트는 연구 대상으로 선정된 특정 인구집단으로, 통계적으로 동일한 특색이나 행동양식을 공유하는 집단을 말한다. 

환경부는 어린이 성장단계별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유해 화학물질 등 원인을 찾아내 예방 대책을 마련하고, 어린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2015년 5월부터 출생코호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박진원 국립환경과학원장을 비롯해 루스 A. 에첼 미국 환경청 어린이 환경보건국장, 어린이 환경보건과 안전을 위한 국제 네트워크(INCHES)의 피터 반 덴 해즐 회장 등 국내외 어린이 환경보건 전문가 8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어린이 환경보건 종단연구’를 주제로 3개 부문으로 나눠 총 9개 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행사에선 △국내외 어린이 환경보건의 현재와 미래 전망, △어린이 건강과 지속가능한 사회 구축、△빅데이터 연계 활용 및 새로운 생체지표 개발 등 출생 코호트 사업과 관련된 선진 연구가 소개된다.

특히 루스 A. 에첼 국장은 어린이 출생 코호트 연구의 필요성에 대해 기조 연설을 하며, 이어 국제협력 필요성과 방안 마련을 주제로 참석자 간 발표 및 토의가 진행된다.

유승도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어린이 환경보건과 관련한 국내외 다양한 정책과 연구를 공유하고, 국제적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토대가 되길 기대한다”며 “어린이 환경 보건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이번 사업에 많은 참여와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어린이 환경보건 출생 코호트 사업은 2019년까지 총 7만명의 임신부를 모집할 계획이다. 이미 지난달까지 전국적으로 약 3만3000명의 임신부가 참여했다. 참여자 중 약 4000명은 출생아의 시기별 성장, 인지발달 검사, 환경유해물질 분석 등을 직접 조사하는 방식인 상세 코호트 프로그램에 참여 중이다.

 
상세 코호트 모집기관(좌) 대규모 코호트 모집기관(우) [출처=환경부]
코호트 모집기관 [출처=환경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