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 업체 '그린카' 쉐보레 볼트(Bolt) EV 도입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 쉐보레 볼트(Bolt) EV 도입
  • 표수연 기자
  • 승인 2017.07.13 1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와 모델 [출처=그린카]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가 친환경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를 10대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서울 일부 지역 주민은 '대여'만으로도 전기차를 이용해볼 수 있게 됐다.

그린카에 따르면 쉐보레 볼트 EV는 14일부터 △롯데백화점 잠실점(2대) △DDP동대문디지털프라자(3대) △롯데몰 김포공항점(2대) △구로디지털단지역 환승 주차장(3대) 등의 4개 그린존에서 총10대 운영된다.

제주의 경우 롯데렌터카가 쉐보레 볼트 EV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지만 서울은 친환경 전기차 대여가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다. 그린카 관계자는 "업계 최초 서울 도심 전기차 카셰어링"이라고 강조하며 "서울 거주 고객의 전기차 경험 확대를 도모하고 서울 시내 전기차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린카는 볼트 EV 도입 기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달까지 쉐보레 볼트 EV 3시간 이상 대여 고객에게 '3830원 할인리필 쿠폰'을 제공한다. '전기차 주행 요금 0원' 프로모션을 열고 쉐보레 볼트 EV 모든 대여 고객에게 전기차 무료충전을 제공한다.

한편 쉐보레 볼트 EV는 환경부로부터 '1회 충전 최장주행거리 383㎞'를 인증 받았다. 1시간 급속충전으로 전체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되고, 300㎞ 이상 주행이 가능해 기존 전기차의 주행거리 제약을 극복했다는 평이다.

그린카 관계자는 "전기차를 이용할 경우 여러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울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 전액이 면제되고 공영주차장 및 공항주차료 50%할인된다. 또 올 9월부터 고속도로 통행료 50% 할인도 받을 수 있다"며 "많은 고객, 시민들이 전기차의 이점을 경험하고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