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총수청문회] SK 최태원 안경, 흔들리는 눈동자 가리기 위해 일부러 쓴 것?
[재벌총수청문회] SK 최태원 안경, 흔들리는 눈동자 가리기 위해 일부러 쓴 것?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6.12.06 1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팩트TV 영상 캡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6일 국정조사에 출석해 "K스포츠재단이 80억원을 추가 요청했지만 당시 출연 계획이나 얘기가 상당히 부실했고 돈을 전해달라는 방법도 좀 부적절해 출연 요구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의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이 대가성에 따른 것이냐"를 묻는 질문에는 "대가성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한 건 아니었고 그건 제 결정도 아니었다"며 "기업대로 할당을 받아 그 액수만큼 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당시 결정은 그룹 내에서는 사회공헌위원회에서 한 것으로 제 결정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최 회장은 평소와 달리 투명한 렌즈에 검은 테가 둘러진 안경을 쓰고 나왔다. 렌즈에 조명과 책상 위 종이가 하얗게 반사되는 바람에 대답하는 동안 최 회장의 두 눈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이 평소 눈 건강이 좋지 않다. 원래 빛을 반사하는 안경을 쓰는데 청문회장 조명 때문에 유독 반사가 더 심한 것이지, 가까이서 보면 보통 안경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의견이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