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순의원 "제한급수지역 상수관 누수율 전국 평균 4배"
주영순의원 "제한급수지역 상수관 누수율 전국 평균 4배"
  • 정택민 기자
  • 승인 2015.10.19 17: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상수관 고치면 제한급수 안해도 돼"
출처=주영순 의원실

 


[환경TV뉴스]정택민 기자 = 노후상수관 개량 사업을 통해 누수율을 낮춘다면 제한급수 문제도 해소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주영순 의원(새누리당)은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제한급수지역 누수율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제한급수 지역의 평균 누수율은 42.5%로 전국 평균 누수율보다 무려 4배 가량 높다면서 19일 이같이 주장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제한급수를 실시한 지역은 전라남도 완도군(3번)을 비롯해 경상남도 남해군(2번), 전남 고흥군, 경상북도 울진군, 제주시 등 8곳이다.

주 의원은 "2008년 최악의 가뭄을 겪었던 태백시 등 강원권 지역에서 상수도 개량사업을 한 결과 상시적인 제한급수를 극복하고 있다"며 "노후상수도 개량사업은 국민들에게 안전한 물공급은 물론 예산절감과 제한급수를 극복할 수 있는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부도 올해 가뭄으로 제한급수를 시행한 속초 울진과 보령댐 저수율 부족으로 감량공급을 시행하는 충청남도 서북부 지역도 상수도 개량사업을 추진한다면 제한급수가 불필요하다고 주 의원에게 서면 답변했다.

주 의원은 "전남과 같이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역에서 수백억원이 들어가는 상수도 개량사업은 추진할 엄두도 못낸다"면서 "수돗물 누수로 인한 경제적 손실과 단수사고와 녹물발생의 원인 해소를 위해서는 국비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jtm1122@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