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마산만 해양오염 정화사업에 192억 투입한다
해수부, 마산만 해양오염 정화사업에 192억 투입한다
  • 정택민 기자
  • 승인 2015.05.20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정택민 기자 = 해양환경 보호 및 관리를 위해 지정된 마산만의 특별관리해역에 대한 해양환경개선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1일부터 '진해행암만 오염퇴적물 정화사업'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진해행암만은 절구 모양으로 이뤄져 해수가 잘 순환되지 않는 해역이다. 

이곳은 과거에 산업화 및 인근 도시가 활성화하는 과정에서 공장폐수와 오염된 생활하수가 장기간 유입됨에 따라 환경이 심각하게 훼손되는 등 문제가 많아 1982년에 특별관리해역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해수부에 따르면 진해행암만은 전해역 수질평가지수 최저등급으로 수질상태가 아주 나쁘고 부영양화 지수도 매우 높은 상태다. 

특히 여름철에 높은 기온이 지속될 경우 적조와 더불어 산소 결핍으로 인한 악취와 탁도가 심해지는 문제 때문에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해수부는 지난해 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해양생태계 및 오염원인 등을 정밀조사하고 인근 주민·해역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오염퇴적물 수거구역 및 방법 등을 선정하는 정화사업 실시설계 용역을 수행했다.

해수부는 실시설계 결과에 따라 2015년부터 3년간 국비 192억원을 투입해 43만7505㎡의 해역에서 24만5736㎥의 오염된 해저퇴적물을 수거·처리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는 39억원을 투입해 4만3691㎥의 오염퇴적물을 수거·처리한다. 

황의선 해수부 해양보전과장은 "해양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추진 과정에서 수시로 간담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함으로써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이 사업이 완료되면 해양환경은 물론 주민생활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tm1122@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