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어져도 효율 '그대로'… 국내 연구진 신형 태양전지 개발
휘어져도 효율 '그대로'… 국내 연구진 신형 태양전지 개발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4.11.18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휘어져도 효율이 떨어지지 않는 플렉서블 태양전지가 국내와 공동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18일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정현석 교수 연구팀과 UC 버클리 이상욱 박사 공동 연구팀이 저온 공정을 이용해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인 플렉서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태양전지는 소재에 따라 실리콘으로 이뤄진 태양전지, 염료감응 태양전지, 무·유기 하이브리드 태양전지 등으로 나뉜다. 페로브스카이트를 이용한 태양전지는 기존 실리콘 태양전지에 비해 제조 단가가 낮고 염료감응 태양전지보다 효율이 높아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저온에서도 우수한 전자 수집 특성을 갖는 비정질 산화티타늄을 이용해 원자층 증착법 공정으로 열처리 없이 플라스틱 기판 위에 전자 수집층을 형성하는 데 성공했다. 원자층 증착법은 기판 위에 원자를 한 층씩 흡착한 뒤 플라스마를 이용해 박막을 형성하는 방법이다.

이번에 개발한 태양전지의 효율은 기존 보고된 플렉서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뛰어넘는 12.2%를 달성했다. 손목 둘레의 곡률 반지름 10㎜의 플라스틱 기판에서 1천번의 반복적인 굽힘에도 효율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글로벌프런티어사업 멀티스케일에너지시스템연구단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결과는 에너지·환경 분야 국제학술지 '에너지 & 환경 과학'(Energy & Environmental Science) 온라인판 지난달 27일자에 실렸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