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백신 첫 임상시험… 상용화는 언제쯤?
에볼라 백신 첫 임상시험… 상용화는 언제쯤?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4.10.10 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인간을 상대로한 에볼라 백신 임상시험이 아프리카에서 처음 시작됐다.

미국 NBC방송은 첫 임상시험을 주도한 미 메릴랜드 의과대학과 서북부 아프리카 말리 백신개발센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연구진은 말리에서 근무 중인 3명의 의료진에게 에볼라 백신을 접종했다.

말리 백신개발센터의 삼바 소우 소장은 "이번 임상시험은 전면 임상시험에 들어가기에 앞서 사전에 시행하는 매우 중요한 첫 단계 조치"라면서 "만약 이것의 효과가 입증되면 에볼라 전염병을 통제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릴랜드 의과대학의 마이론 레빈 박사는 "만약 (임상시험이) 성공할 경우 에볼라 확산 흐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시험용 에볼라 백신은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가 영국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공동 개발했다.

NBC 방송은 말리 이외에 감비아에서도 곧 에볼라 백신 임상시험이 시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NIH가 위치한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와 영국에서도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NIH는 앞서 침팬지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성공한바 있다. 이번 인간 대상 임상시험에서 안전성이 판명나면 18~50세의 소규모 그룹을 대상으로 효능을 연구할 예정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첫 임상시험이 성공하더라도 백신의 상용화까지는 수개월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