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고가, 44년만 시민에 개방
서울역고가, 44년만 시민에 개방
  • 한철 기자
  • 승인 2014.10.07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한철 기자 = 차량만 다니던 서울역고가가 44년만에 시민에게 보행공간으로 개방된다.

서울시는 오는 12일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역고가 시민개방행사'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역고가는 1970년 준공행사 당시 박정희 대통령 내외가 테이프 컷팅식을 위해 걸어 올라간 것을 제외하고는 보행공간으로 개방된 적이 없다.

행사는 퍼레이드, 장터, 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남대문시장 입구 회현역 5, 6번 출입구 앞 횡단보도에서 진입해 만리동램프 끝까지 약 1㎞ 구간(폭 10m)에서 4시간동안 진행된다. 다만 접근성이 떨어지는 서소문쪽 출구램프는 이용할 수 없다.

오해영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들이 고가를 직접 거닐며 재활용의 가능성을 현장에서 느껴볼 수 있는 단 한번의 기회일 것이므로 사업에 대한 찬반을 떠나 누구나 현장을 보고 함께 느껴보는 자리"라며 "그린웨이 활용의 가능성도 현장에서 깊이 고민해보아야 할 것"라고 밝혔다.

han@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