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대기환경 개선…미세먼지·NO2 감소
수도권 대기환경 개선…미세먼지·NO2 감소
  • 권윤 기자
  • 승인 2011.08.15 12: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공기가 맑아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세먼지(PM-10)와 이산화질소(NO2) 등이 감소하면서 수도권 대기환경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환경부는 지난 2010년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49㎍/㎥로 국내 대기환경 기준인 연평균 50㎍/㎥를 충족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9년 54㎍/㎥이었던 수치에 비해 ㎥당 5㎍ 가량 낮아진 것으로 대기 오염도를 측정하기 시작한 1995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환경부는 수도권 대기환경개선대책이 본격 추진된 2005년 이후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2006년 ㎥당 60㎍에서 2007년 61㎍, 2008년 55㎍, 2009년 54㎍로 낮아지다가 2010년에는 49㎍로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천과 경기 지역의 경우 연간 환경기준은 충족하지 못했으나 미세먼지 농도는 지난해 각각 ㎥당 55㎍과 58㎍으로 전년에 비해 5㎍과 2㎍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이산화질소 농도는 2006년 36ppb, 2007년 38ppb, 2008년 38ppb, 2009년 35ppb, 2010년 34ppb로 전반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연간 대기환경기준 30ppb에는 아직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0년 인천과 경기 지역의 이산화질소 농도는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연간 30ppb로 집계돼 전년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수도권의 미세먼지 환경기준 만족일수는 190일로 전년 176일에 비해 14일 증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인천이 225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21일, 서울 218일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의 이산화질소 환경기준 만족일수는 2009년 187일에서 2010년 200일로 13일 늘어났다.

이산화질소 만족일수도 인천이 218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211일, 경기가 204일로 집계됐다.

환경부는 “수도권 대기질이 전반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은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의 일환으로 저공해 자동차 보급, 운행경유차 저공해화, 사업장 총량관리제 시행 등을 추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도권 대기질을 선진국 수준으로 개선하기 위해 향후 저감장치 부착사업을 건설기계로 확대하고 전기차 보급, 도로 먼지 저감을 위해 이동측정시스템 구축, 청소차량 보급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혜진 기자 wkdgPwls@eco-tv.co.kr


amig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