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공공기관 상용화 앞두고 충전방식에 업계 촉각
전기차 공공기관 상용화 앞두고 충전방식에 업계 촉각
  • 신준섭 기자
  • 승인 2013.04.08 1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8일 오후 2시 전기차 급속 충전방식 표준안 선정 공청회 실시

▲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르노삼성의 전기자동차 SM3 Z.E. (자료화면)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레이EV'를 포함, 2014년 초까지 4개 모델의 전기자동차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향후 국내 시장 선점 기준이 될 급속 충전 방식을 놓고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제 표준이 정해진 완속 충전과 달리 급속 충전 방식은 전세계적으로 4가지 방식이 사용되고 있는 상태여서 정부가 정하는 방식에 따라 개별 완성차 업계의 대응 형태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8일 오후 2시 서울 중림동 LW 컨벤션센터에서 2013년 전기자동차 급속 공공충전인프라 설치와 관련해 충전 방식 표준안 선정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청회는 지난해까지 1단계로 구축한 80기의 공공 급속충전기 이후 2단계 사업의 방향성을 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1년 지자체 보조금을 통해 설치된 급속 충전기 38기를 포함, 현재 전국에 118기의 급속 충전기가 설치돼 있다. 이들은 모두 단일한 DC(병렬) 방식으로 구축됐다. DC 방식은 현재 3가지 방식이 있는 상태다.

하지만 해당 방식은 기아자동차의 '레이EV'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올 하반기에 출시되는 르노삼성의 'SM3 Z.E.'는 AC(직렬) 방식이며 내년 초 도입될 BMW의 i3와 한국GM이 서울모터쇼에서 최초 공개한 '스파크EV'는 북미식 DC Combo(콤보) 방식이다.

환경부는 각각의 방식이 다른 만큼 국내 실정에 맞는 방식 선정을 위해선 우선 업계의 의견을 들어보는 게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AC방식이 올 하반기에, 북미 방식의 차량들은 내년에 출시되는만큼 이들의 입장을 조율하는 단계"라며 "보급실적과 계획 등을 면밀히 검토해 2013년도 설치 예정인 공공충전인프라 100여기의 시장 표준을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man321@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