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회의록 지운 황당한 급발진 합동조사단
[단독]회의록 지운 황당한 급발진 합동조사단
  • 신준섭 기자
  • 승인 2012.09.14 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차례 회의 내용 담은 녹취록 전부 파기…신뢰도에 타격

'급발진 발표 믿을 수 있겠나'

자동차 급발진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조직된 국토해양부 급발진 합동조사단이 회의 내용이 담긴 녹취록 일체를 삭제했다고 알려져 파장이 일 전망이다.

14일 변재일 의원은 "12일 교통안전공단에 회의 녹취 자료 공개를 요청했을 때 회의 녹취록이 있으며 상의를 통해 제공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하더니, 국토부에서는 녹취록을 파기해 제공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인 변 의원은 급발진 사고 조사와 관련, 그 동안의 경과를 점검하기 위해 국토부 및 교통안전공단,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조사반에 회의 녹취록 일체를 제출 요청했다. 합동조사반은 7차례에 걸친 회의 기록을 녹음 형태로 남겨 왔다.

하지만 녹취록 제출과 관련, 교통안전공단 관계자와 국토부 담당자 간의 말이 서로 달랐다. 교통안전공단은 자료가 있다고 한 반면 국토부에서는 파기했다는 상반된 입장을 밝힌 것.

파기한 녹취록 대신 국토부는 문서로 된 회의록만을 보유하고 있으며, 상의 후 이를 제출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나마 문서 회의록 또한 여전히 제출되지 않은 상태다.

회의록에 어떤 내용이 들어있는 지는 현재로선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녹취록을 지워야 했던 이유가 뭐였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문서로 된 회의록 내용이 진실성을 담았는지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는 게 변 의원 측의 입장이다.

변 의원은 "국민들이 급발진 조사 결과에 대해 신뢰성을 의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처사를 한 건 옳지 않다"면서 "정확한 사유를 확인해 봐야 하나 녹취록을 파기한 것은 실질적으로 증거인멸"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한편 합동조사반은 지난 30일 현대 그랜저와 기아 스포티지R 급발진 의심 사고 2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1차 발표했으나 피해자들이 추가로 제기한 의구심을 설명하지 못하는 등 국민들의 의혹은 명확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다.

게다가 이번 삭제 건이 알려지면서 국토부 급발진 합동조사반의 신뢰도는 타격을 피하기 힘들게 됐다.

sman321@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