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방사능대책 촉구 “초등교 휴교령 검토”
참여연대, 방사능대책 촉구 “초등교 휴교령 검토”
  • 승인 2011.04.05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연대가 오는 6일부터 후쿠시마 방사능이 한반도 전역에 퍼질 것이라는 관측과 관련해 정부차원의 비상조치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연대는 또 필요할 경우 초등학교 휴교령도 적극 검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4일 논평을 통해 “독일 기상청, 노르웨이 대기연구소 등 지구 반대편 나라들의 기상 및 대기 전문가들은 오는 6일부터 한반도가 일본 후쿠시마에서 누출되고 있는 방사성물질의 직접적인 오염 영향권에 들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며 “이는 그동안 기상청의 ‘편서풍’ 이나 ‘지구 한바퀴’ 주장, 또는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자체 시뮬레이션을 통해 ‘일본 원전 최악 가정해도 한국은 안전’하다는 주장에 배치되는 것” 국민들이 언제까지 정부 기관의 ‘안전’ 타령만 듣고 있어야 할지 참으로 답답한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참여연대는 “지금은 국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처방법을 알리는 것이 시급하다. 당장 6일부터 제주도와 부산 등 남부 지역으로 방사성 물질이 직접 유입되는 것을 대비한 비상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방사성 물질 측정소를 대폭 늘리고 영유아, 노약자, 임산부의 외출을 자제시키는 것은 물론 초등학교 휴교령까지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7일 목요일부터 시작되는 비를 맞지 않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신속하게 국민들에게 알려 나가는데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독일기상청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