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속 성장한 녹색금융시장...지속발전 조건은?
급속 성장한 녹색금융시장...지속발전 조건은?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10.01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의 핵심은 ‘투자자’...포트폴리오 보호 위해서는 기후변화 리스크 파악해야
녹색금융, 단기적으로 수요 급등하고 공급부족 현상 나타날 것
건전한 ESG 투자 위해서는 평가기관의 평가 방식, 투자자 등 명확히 파악할 수 있어야
지니포럼이 ‘사회적 가치복원을 위한 글로벌 금융경제’를 주제로 열렸다. 지니포럼은 ‘Global Emerging Network In Economy(새로운 글로벌 경제네트워크 구축)’의 약자로, 글로벌 탄소중립 시대의 책임과 역량을 기반으로 △국내 탄소중립 달성 가속화 △국내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 △해외투자 유치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지니포럼이 ‘사회적 가치복원을 위한 글로벌 금융경제’를 주제로 열렸다. 지니포럼은 ‘Global Emerging Network In Economy(새로운 글로벌 경제네트워크 구축)’의 약자로, 글로벌 탄소중립 시대의 책임과 역량을 기반으로 △국내 탄소중립 달성 가속화 △국내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 △해외투자 유치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지니포럼이 ‘사회적 가치복원을 위한 글로벌 금융경제’를 주제로 열렸다. 지니포럼은 ‘Global Emerging Network In Economy(새로운 글로벌 경제네트워크 구축)’의 약자로, 글로벌 탄소중립 시대의 책임과 역량을 기반으로 △국내 탄소중립 달성 가속화 △국내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 △해외투자 유치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30일 열린 ‘2050 탄소중립 달성에서 금융 산업의 역할과 활용방안’을 주제로 한 기후환경 세미나에서는 ‘탄소중립 가속화를 위한 제도적 지원’을 주제로 골드만삭스(Goldman Sachs)에서 금융과 환경을 최초 연계 투자한 마크 터섹(Mark Tercek)이 기조연설했다.

◇ 투자자, 기후변화 대응의 핵심

마크 터섹은 그동안 경험을 바탕으로 자본주의 재편 시대에 기후 및 금융과 관련한 균형 잡힌 시각을 제시했다. 현재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이 저조한 이유로 정부 규제 정책 부재를 지적하며 민간 부문에서 자본과 혁신을 통해 해결이 필요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특히 테슬라, 바이엘, 월마트 등의 사례를 들어 민간 부문 역할과 대표(CEO)를 위한 5가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체크리스트를 공개했다.

이어 오후에 진행된 ‘탄소중립 달성과 ESG 경영을 위한 금융 산업의 역할’ 세션에서는 국내외 ESG 관련 투자 현황과 녹색 금융 동향을 알아보고 ESG 가치 추구에 따른 금융의 역할을 소개했다. 해당 세션에서는 악사 코어 인베스트먼트(Axa Core Investment)의 최고투자책임자 크리스 이고(Chris Iggo)가 ‘탄소중립 미래를 향한 과정에서 투자자 역할’을 주제로 기조연설했다.

크리스 이고는 “투자자들의 포트폴리오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기후변화 리스크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탄소세 인상, 규제 강화, 신기술 투자, 자본 조달, 소비자 선호도 파악을 통한 구체적인 접근 방식을 제시해 투자자들이 기후변화 대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이어 글렌 옐튼(Glen Yelton) 인베스트코(Invesco) ESG고객전략 부장은 ‘글로벌 녹색금융 동향’을 주제로 미국과 중국, 인도뿐 아니라 최근 처음 녹색 채권을 발행한 나이지리아 등 다양한 나라의 ESG 시장을 분석했다.

◇ 녹색금융, 단기적으로 수요 급등하고 공급부족 현상 나타날 것

김형수 한국신용평가 본부장은 ‘지속가능한 녹색 금융 투자의 국내 동향’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김형수 본부장은 “지난해 ESG 관련 언론 보도량이 지난 2011~2019년의 평균에 비해 약 15배나 증가했다”며 "특히, ESG 관련 투자가 급증했는데, ESG 채권 발행 규모가 급증하면서  최근 한국신용평가는 ESG 채권 인증평가 사업을 본격화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8년까지 국내 ESG 투자는 글로벌 선진국에 비해 미미한 수준이었지만, 2019년 이후 증가하기 시작했다. 지난해까지 사회적 채권에 편중돼 왔지만, 최근에는 녹색 채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늘고 발행도 급증했다. 발행기관 역시 다양화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까지 한국주택금융공사 발행 비중이 전체 90% 이상을 차지했으나 올해 들어 민간 기업이나 금융기관의 발행이 크게 늘었다. 

김형수 본부장은 “녹색채권 발행이 급증한 이유는 코로나19를 계기로 기후와 환경에 대한 국내외 인식이 높아지고, 정부가 기후 환경과 사회적 책임투자와 관련해 강력한 드라이브 정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소상공인이나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에 기업참여 요구가 증가하고, 친환경·저탄소 등 환경관련 프로젝트와 지속 가능한 투자에 대한 기업의 자발적 참여 분위기가 확산됐다”라고 말했다. 

특히, 국내 녹색금융시장은 정부의 한국형 그린 뉴딜 추진과 구체적인 인센티브 정책이 가시화되면서 단기적으로 수요가 급등하고 공급부족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녹색 채권 발행이 어려운 원자재, 소비재, 운송·물류 기업의 지속가능연계채권(SLB) 발행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본부장은 “이같은 녹색 금융 시장의 성장에 따라 정부는 ESG 금융의 분류체계를 확대하고 정비해 나가야 한다”며 “관련 정보의 공시 확대, 지표의 비교가능성 제고를 위한 가이드라인 제시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ESG 평가기관의 평가 방식, 투자자 등 명확히 파악할 수 있어야

‘ESG 투자 생태계의 건전한 성장을 위한 시사점’을 주제로 발표한 이시연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금융 시장에서 ESG에 대한 고려가 국내외적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며 "하지만 ESG 투자 인프라의 취약성과 워싱 가능성은 투자 의사결정을 왜곡하고, 투자 유인을 감소시켜 건전한 성장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ESG 투자와 관련, 기업 공시가 자발적으로 이뤄지고 일관성이 낮고, 특히 환경이나 사회적 측면의 공시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투자자의 재무 및 사회적 수익에 연관된 지속가능금융 목표와 ESG 상품 간 부합 여부에 대한 투명성이 낮아 ESG 또는 녹색 상품으로 명칭된 상품들의 실제 포트폴리오 운용이 투자자들을 호도할 위험성이 있다는 점이다.

이에 ESG 투자 용어나 상품 정의를 표준화하고 E, S, G에 각각 무엇이 구성되는지에 대한 명확화가 시장 발전과 그린워싱 문제를 해결하고, 평판 리스크를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이를 위해서는 ESG 평가 인프라 확대와 평가 투명성 확보가 우선시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시연 연구위원은 “ESG 의무공시 대상 정보와 표준이 확대, 정착되기 전까지는 ESG 평가의 일관성을 확보하기가 어렵다”며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ESG 평가기관의 평가 방식과 절차에 대해 자산운용사나 기관투자자, 일반투자자 등이 명확히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그는 투자자 역시 워싱 가능성에 유의하고 금융투자업자들도 일정 수준의 수탁자 책임을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와 같이 포트폴리오의 운용, 성과 광고 및 마케팅, 컴플라이언스 등에 대한 감독 당국의 모니터링을 강화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