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화학공장 대기환경 실시간 관리한다”
LG유플러스 “화학공장 대기환경 실시간 관리한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8.03 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사업장에 대기환경진단솔루션 구축
“고객사 사업장 ESG경영 기여할 것”
LG유플러스가 화학공장 등의 대기환경을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구축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을 통해 화학공장 내 대기흐름을 확인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유플러스가 화학공장 등의 대기환경을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구축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을 통해 화학공장 내 대기흐름을 확인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LG유플러스가 화학공장 등의 대기환경을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구축했다. 5G 및 LTE무선네트워크를 결합한 솔루션으로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 농도와 확산 현황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LG유플러스가 대기배출물질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을 LG화학 등 화학사업장에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 솔루션은 5G 및 LTE 무선네트워크를 결합했다. 각종 측정기 및 센서의 설치를 쉽게 하고,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 농도와 오염물질의 확산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U+스마트팩토리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사업장 내·외부에 황화수소·암모니아·휘발성유기화합물 등 후각을 자극하는 물질이 발생하면 바로 알람을 준다. 이어 대기TMS(원격감시체계)를 통해 굴뚝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환경공단에 전송한다.

환경부는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대기 유해물질을 관리하고 있으며, 배출 허용 기준을 초과할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장에 시정조치를 내릴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대기관리권역법) 시행으로 사업장 오염물질 총량관리가 의무화됨에 따라 배출물질 관리에 민감한 사업장에서 이 솔루션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환경뿐만 아니라 안전, 생산·설비 영역에도 LG화학 등 계열사에 선제 구축하여 효율적으로 공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은 “대기오염물질의 배출 및 확산경로를 예측하는 당사의 솔루션을 통해 고객사 사업장의 ESG경영이 가능하도록 LG유플러스가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