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글로벌 해상풍력 1위 업체와 손 잡고 '그린수소' 생산
포스코, 글로벌 해상풍력 1위 업체와 손 잡고 '그린수소' 생산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5.27 13: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그룹, 오스테드(Orsted)와 사업 협력 추진
“포스코 친환경 에너지사업 더욱 탄력 받을 것”
국내 최대 1.6GW급 인천 해상풍력 사업 공동 추진
/
포스코가 덴마크 오스테드사와 해상풍력 및 그린수소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포스코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포스코그룹이 세계 최대 해상풍력발전 기업 오스테드(Orsted)와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기존 풍력발전 협력을 넘어 그린수소 생산까지 친환경 에너지사업 협력을 다각화한다.

포스코는 지난 26일 세계 해상풍력발전 1위 업체인 덴마크 오스테드 사와 국내 ‘해상풍력 및 그린수소 사업 포괄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및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등 그룹사의 역량을 결집해 해상풍력발전 및 연계 그린수소 사업 분야에서 오스테드 사와 협업키로 한 것이다.

오스테드는 2026년 이후 상업운전 개시 예정인 사업비 8조원 규모의 국내 최대 1.6GW급 인천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 중이다. 포스코는 그간 오스테드의 영국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 Hornsea 1, 2 등에 10만톤 이상의 강재를 공급한 바 있으며, 다양한 글로벌 풍력발전 프로젝트에 강재 공급 협력 관계를 맺었다.

이번 MOU를 통해 오스테드는 해상풍력 프로젝트를 개발하고 그린수소 생산 시설을 한국에 구축하게 되며, 포스코는 해상풍력발전 단지 구축에 필요한 철강재 공급과 함께 풍력발전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에 참여한다. 또 포스코건설은 해상풍력 구조물 건설, 포스코에너지는 그린수소 저장 및 수소 발전 등을 담당할 계획이다.

전중선 포스코 전략기획본부장은 “포스코는 수소 사업을 차세대 미래성장 산업으로 선정하고, 그린수소 사업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오스테드와 사업 협력으로 그린수소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린수소 분야 글로벌 기업인 오스테드의 운영 노하우와 건설 및 에너지를 포함한 포스코그룹의 사업 역량이 결합되면, 양사가 윈윈할 수 있는 시너지를 창출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스테드그룹 부사장이자 총괄책임자(CCO)인 마틴 뉴버트는 “오스테드는 포스코와 장기적인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철강사업 뿐만 아니라 수소와 같은 포스코의 다른 사업부문까지 파트너십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는 오스테드와 공동으로 인천 해상풍력발전 및 그린수소 사업 전반에 대한 연구와 사업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고, 포괄적 협력을 통해 국내 수소에너지 전환 및 탈탄소 실현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