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 “자식에게도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 “자식에게도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5.04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가리스 코로나 억제 효과 발표 이후 22일 만에 회장 사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남양유업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남양유업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홍 회장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사과문을 발표하며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남양의 대리점주분들과 임직원분들께도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서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이 주관한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발표 이후 남양유업 주가는 급등했지만은 해당 연구가 단순 세포 실험으로 효과가 과장됐다는 비판이 쏟아지면서 불매운동이 거세졌다. 이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15일 남양유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경찰은 30일 남양유업 본사와 세종연구소 등 6곳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세종시는 세종공장에 2개월 영업정지 행정처분을 사전 통보했다.

한편 홍 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앞서 3일에는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이사가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하면서 대표이사 자리도 공석이 됐다. 

다음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과문 전문이다.

먼저 온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당사의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들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들을 보내고 계신 직원, 대리점주 및 낙농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국내 가장 오래된 민간 유가공 기업으로서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제가 회사의 성장만을 바라보면서 달려오다 보니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이 밖에도 국민 여러분을 실망케했던 크고 작은 논란들에 대해 저의 소회를 밝히고자 합니다.

2013년 회사의 밀어내기 사건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저의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부족했습니다.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습니다. 최근 사태 수습을 하느라 이러한 결심을 하는 데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소비자의 외면을 받아 어려움을 겪고 계신 남양의 대리점주분들과 묵묵히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남양유업 임직원분들께도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서 정말 미안합니다.

모든 잘못은 저에게서 비롯되었으니 저의 사퇴를 계기로 지금까지 좋은 제품으로 국민의 사랑에 보답하려 묵묵히 노력해온 남양유업 가족들에 대한 싸늘한 시선은 거두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 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번 믿어주시고 성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