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원화 5천억 규모 ESG채권 발행 성공…수요 2.8배 몰려
KB금융, 원화 5천억 규모 ESG채권 발행 성공…수요 2.8배 몰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20 09: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Green Leadership’ 을 통해 친환경 금융 생태계 조성을 리드한다는 계획이다.(그래픽 최진모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그래픽 최진모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KB금융지주가 국내 금융지주사 최초로 원화 지속가능채권(ESG) 발행에 성공했다. 당초 예정했던 것의 2.8배가 몰리며 발행액을 증액했다.

20일 KB금융은 환경·사회지배구조 중심 경영전략은 ESG경영 강화를 위한 원화 5천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형태 ESG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ESG채권은 국내 금융지주사 중 최초로 발행하는 ‘원화 ESG채권’이며, 친환경 및 사회적 가치창출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이다.

KB금융의 국내 최고 수준 신용도 및 ESG채권에 대한 증권사·보험사·공제회 등 다양한 투자자들의 관심에 힘입어, 최초 모집예정금액 3,000억원의 약 2.8배(8,540억원)에 달하는 응찰율을 기록하며 최종 5,000억원으로 증액 발행됐다.

5년 콜옵션 4350억원은 금융권 최저 수준의 금리인 3.00%로, 10년 콜옵션 650억원은 3.28%의 금리로 발행되었으며, 이번 발행을 통해 KB금융의 자본적정성도 더욱 탄탄해 질 전망이다.

현재 KB금융은 ‘ESG위원회’를 중심으로 ‘△환경을 위한 기후 변화 전략 고도화 △사회를 위한 책임 경영 내재화 △투명한 기업지배구조 확산’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KB GREEN WAY 2030’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지속가능채권 발행으로 마련되는 재원을 활용해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앞서 KB금융은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며 친환경 경영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9월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과 관련된 신규 프로젝트파이낸싱 및 채권인수를 중단하기로 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며 ESG경영을 확장하고 있다, 

이 같은 적극적인 ESG 이행 노력을 통해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World지수 4년 연속 편입’, ‘2020년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평가에서 금융회사중 유일하게 전 부문 A+등급 획득’,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금융부문 섹터 아너스 2년 연속 수상’ 등 국내외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기업의 환경·사회적 책임 실천 및 선제적인 친환경 금융을 위해 쓰인다는 점에서 지속가능채권 발행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KB금융은 ESG경영 선도 금융그룹으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실질적인 ESG경영 실천을 솔선수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