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와 맞손
하나은행,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와 맞손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14 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이 마카롱택시와 협약을 체결했다.(하나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하나은행이 마카롱택시와 협약을 체결했다.(하나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하나은행이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와 손잡고 플랫폼 사업영역을 넓힌다.

14일 하나은행은 마카롱 택시를 운영 중인 케이에스티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산업 성장의 상생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출시된 ‘마카롱 택시’ 는 출시 1년 4개월 만에 가맹 택시 1만대를 돌파했으며, 서울·경기·대전·대구·울산·세종·제주 등 전국 10개 지역에서 운행되고 있다. 

또 케이에스티모빌리티와 협력하기로 한 전국 각 지역택시조합에 속한 택시 대수는 약 12만대로, 전국 택시 대수 약 25만대의 절반 수준이다. 

특히, 마카롱 택시는 영유아 카시트 장착 서비스와 펫택시 및 병원 동행 서비스 등 소비자들에게 새롭고 다양한 가맹 택시와 이동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향후 마카롱 택시에 다양한 서비스와 여러 교통수단이 연계되는 통합모빌리티서비스(Maas : Mobility as a Service)로 발전시키는 것을 준비 중에 있다.
 
하나은행은 이번 제휴를 통해 모빌리티 산업을 발전시키는 상생의 모델 구축 및 플랫폼 이용자들을 위한 금융 서비스 플랫폼 공동 개발을 통해, 모빌리티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고객니즈에 특화된 모빌리티 연계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모빌리티 산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모빌리티 데이터 공유를 통해 새로운 금융상품을 공동 개발한다. 

아울러 통합모빌리티서비스(Maas) 발전을 위해, 공동 연구 및 사업 추진 등 적극적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공동 R&D 및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모빌리티 사업 모델을 개발 및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양사의 제휴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시장에서 새로운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계기가 이번 협약을 통해 마련됐다”고 전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