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 부담에 원전 구입 늘렸다’?...한국전력 “전력구입량 선택 못 해”
‘비용 부담에 원전 구입 늘렸다’?...한국전력 “전력구입량 선택 못 해”
  • 이한 기자
  • 승인 2020.08.05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보도설명자료 “특정 전원 전력구입량 선택할 수 없다”
“2018년 전력구입비 증가는 국제유가 때문, 최근 구입비 하락세”
한국전력이 4년 연속 ‘CDP 기후변화대응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출처 한전 블로그)/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전력이 ‘전력구입비 증가를 완화하고자 지난해부터 원전 구입량을 늘리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원전·신재생 등 특정 전원의 전력구입량을 한전이 선택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전력 블로그 캡쳐,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한국전력이 ‘전력구입비 증가를 완화하고자 지난해부터 원전 구입량을 늘리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원전·신재생 등 특정 전원의 전력구입량을 한전이 선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등은 지난 4일 미래통합당 윤영석 의원실 자료를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비용부담이 커지자 한전이 원전 전력 구입을 다시 늘렸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산업부는 신재생이 증가해도 한전 전력구입비가 2017년 대비 10.99%만 늘어나 2030년에 약 48~50조원 가량 든다고 전망했으나 지난 2018년에 이미 전력구입비 50조원을 지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한전은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전력시장은 연료비가 낮은 순서대로 급전순위가 결정되기 때문에 원전, 신재생 등 특정 전원의 전력구입량을 한전이 선택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신재생과 원전은 연료비가 없거나 타 발전원보다 낮아 우선 급전되며, 한전은 전력거래소가 급전운영하여 전력시장에서 생산된 전력을 선택적으로 구매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 구입해야 한다.

아울러 한전은 “2017~2018년 원전 구입량 감소는 격납건물의 철판, 콘크리트 결함에 대비해 설비 안전조치 강화로 정비일수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밝히면서 “2018년 한전의 전력구입비 증가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한 연료비 증가가 주된 원인이며, 이후 국제유가가 안정화 되면서 2019년, 2020년 구입비는 점차 하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전은 자료를 통해 산업부가 발표한 ‘2017년 대비 2030년 10.9% 상승’은 연료비가 2017년 가격으로 변동하지 않는다고 전제(불변가격)하고 에너지 전환에 따른 비용 증가분만 전망한 결과라고 밝혔다. 해당 발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2017년 12월 발표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 국회보고 보도자료’에 담겨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