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산재 신청하면 인사 불이익? 사실과 다른 주장”
삼성전자...“산재 신청하면 인사 불이익? 사실과 다른 주장”
  • 이한 기자
  • 승인 2020.08.03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사업장이 산재 신청 막는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뉴스룸 통해 반박
“사실과 거리가 먼 보도, 불합리한 관행 남아있는지 조사하겠다”
호주 산불에 한화 약 8억원을 기부한 삼성전자(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가 ‘광주사업장이 강도 높은 근무 때문에 근골격계 질병이 생겨도,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등의 방법으로 산업재해 신청을 가로막고 있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거리가 먼 보도”라고 반박했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삼성전자가 ‘광주사업장이 강도 높은 근무 때문에 근골격계 질병이 생겨도,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등의 방법으로 산업재해 신청을 가로막고 있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거리가 먼 보도”라고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3일 뉴스룸을 통해 “삼성전자는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고과에서 하위 평가를 주지 않으며,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상 불이익을 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주장”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30일, KBS와 한겨레신문은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이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등의 방법으로 직원들의 산재 신청을 가로막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사실 여부와는 관계없이 이런 보도가 나오게 된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거리가 먼 보도”라고 일축했다. 다만 삼성전자는 “사업장 내에 불합리한 관행이 남아있는지 철저히 조사해 문제가 있다면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뉴스룸을 통해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고과에서 하위 평가를 주지 않으며, 산재나 병가와 무관하게 업무수행 능력, 역량, 성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각 부서장이 인사고과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광주사업장의 전체 산재나 병가 신청자 중 하위평가를 받은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며, 따라서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상 불이익을 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주장”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3년간 광주사업장에서 총 9건의 산재 신청이 있었다. 이 중 6건이 산재로 승인되었고, 나머지 3건은 근로복지공단에서 업무 연관성이 없다고 보고 불승인했다. 삼성전자는 “매년 분기별로 정기 안전보건 교육 등을 통해 산재 처리 절차에 대해 알리는 등 직원들에게 산재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업무상 재해로 직원이 산재를 신청하면 관련 서류 발급 등을 지원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삼성잔자는 “사업장 현장에 산재 신청을 꺼리게 만드는 불합리한 관행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는지, 또는 혹시라도 직원들이 산재 신청을 주저하게 만드는 문제점은 없는지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기존에 운영하는 근골격계센터를 추가로 확대할 필요는 없는지, 작업환경을 개선할 부분은 없는지도 확인해 더 안전한 근무환경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