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가짜 마스크 신고하세요”...10만 개 시장 풀릴 뻔
식약처 “가짜 마스크 신고하세요”...10만 개 시장 풀릴 뻔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7.03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적발된 가짜 마스크 포장지(위)는 광택이 없으며 포장지 접합부위(가장자리)에 문양이 없다. (식약처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가짜 마스크 10만 개가 지자체 납품 직전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디자인을 도용해 불법 유통을 시도한 가짜 마스크 10만 개를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한 가짜 마스크는 업체가 지방자치단체에 총 45만 개를 납품하기로 계약한 후 25만 개는 정상적으로 생산한 제품을 공급하고 이후 수급이 어려워지자 마스크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 브로커를 통해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제보 당일 신속하게 대처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 납품 하루 전에 적발해 유통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환하여 가짜 마스크의 유통 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조사하여 관련 법령에 따라서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하여 법령을 위반하는 불법 제조·유통 업체에 대하여는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가짜 마스크 등 유통·판매 질서를 지키지 않는 행위가 의심될 경우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