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 도우미’ NH농협은행, 이번엔 파주시 덕천리 마을 일손 돕기
‘농가 도우미’ NH농협은행, 이번엔 파주시 덕천리 마을 일손 돕기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7.03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HR업무지원 부서 임직원들이 농가의 일손도우미로 나섰다.(농협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NH농협은행 HR업무지원 부서 임직원들이 농가의 일손도우미로 나섰다.(농협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NH농협은행 임직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찾아 일손을 보탰다.

3일 농협은행은 전날 박태선 부행장(HR·업무지원 및 신탁부문)과 직원 30여명이 자매결연마을인 파주시 파평면 덕천리 마을에서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임직원들은 ‘코로나19’확산 예방을 위하여 마스크 및 장갑을 착용하고 개인 간 간격을 유지하며 ‘감자수확’과 ‘콩 파종’ 등의 작업을 실시하였고, 비료살포기 및 생필품 등을 기증하였다.

NH농협은행은 파주시 덕천리마을과 2012년 ‘농촌사랑 1사1촌 자매결연마을’을 맺은 이후 농번기 일손 돕기 등을 통해 인연을 맺어왔다.

박태선 부행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농업인들의 근심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고 기업의 소중함과 농민, 농촌에 대한 감사함을 다시 한 번 마음에 새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며 “앞으로도 농업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일손돕기로 농업인과 함께 하겠다” 라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