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그린포스트] 6월의 마지막 날, 오후까지 강한 비 내리다 차츰 그쳐
[날씨는 그린포스트] 6월의 마지막 날, 오후까지 강한 비 내리다 차츰 그쳐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6.30 0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오를 맞이한 오늘은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남부지방은 아침에, 제주도는 낮에 대부분 그치겠다. 비가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주의해야겠다. (사진: 공민식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비오는 날 세종로(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6월의 마지막 날인 30일은 오후까지 강한 비가 내리다 차츰 그치며 맑은 하늘을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까지 전국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강원영동, 경북북부동해안은 오후까지 시간당 80mm 이상 속도로 300mm 이상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해상안전 등에 유의해야한다. 대부분 오후에 그치겠으나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종일 비가 내릴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3도, 낮 최고기온은 21~27도를 보이며 더위가 주춤하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9도 △춘천 20도 △강릉 19도 △대전 21도 △대구 22도 △부산 21도 △전주 21도 △광주 21도 △제주 22도 등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낮 최고 예상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춘천 24도 △강릉 22도 △대전 23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전주 22도 △광주 23도 △제주 25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