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북한 도발, 불안한 국민...'文' 어디서 뭐하고 계십니까?
[기자수첩] 북한 도발, 불안한 국민...'文' 어디서 뭐하고 계십니까?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6.17 1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공단에서 개소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정상회담에서 밝은 미래를 약속한 후 설치된 뜻깊은 장소다.

김정은 동생 김여정은 "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 한후 사흘 만에 벌어진 일이다. 이 곳을 폭파시켰다는 것은 남북관계에 대한 일종의 도발과 경고 메시지다.

해당 16일 아침 댓바람부터 모든 언론매체 기사, 방송, 각 종 SNS, 포털 등은 국민들의 불안함을 내포한 북한의 도발 기사로 첫 장식을 했다.

그리고 지금 시각 (17일 3시 50분) 폭파한지 딱 만 하루가 지났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 앞에 아직도 나서지 않고 있다.

국민들은 포털사이트를 통해 "이 나라를 책임져야 할 대통령은 어디에 있는가? 어떤 해명이라도 하라", "문재인은 이처럼 불안에 떨고 있는 국민들에게 안심 시켜주는 거짓말이라도 하려고 나와야 하는거 아니냐", "전쟁이 나도 안나올 것", "벌써 숨었나", "중국으로 갔나" 등의 의미 심장한 댓글들이 무한으로 쏟아졌다.

이런 상황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꿋꿋이 얼굴을 비추지 않고 있다.

그렇지만 국방부, 청와대 등의 관계자들은 기자 브리핑에 죄다 나와서 연신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은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런 사리 분별 못 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북한에게 경고를 해댔다. 

또 이번 사태로 가장 긴장하고 있을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폭파는 예고된 부분이 있었음"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고, 오늘(17일) 남북관계 악화의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말은 알고 있었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라는 말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상황을 어디서 어떻게 보고 있을까?

그 동안 우리 국민들은 코로나19, 사드, 불매 운동 등 수 많은 국가간 이슈 사이에서 그대로 방치 되어 있으면서 지친 상태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그러다가 일이 터지면 해결해 주기 위한 희생, 배려, 양보는 모두 국민들의 몫이었다. 국가가 해야 할 일을 국민들이 해온 주객이 전도 된 현실이다.

가까운 사태인 코로나19, 과거 IMF만 봐도 위 내용을 이해 할 수 있다.

이쯤되면 나 포함,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어떻다 할 시원한 대답을 들어야 겠다. 통일부 장관, 국방부 장관, 청와대... 됐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안에 나와서 국민들을 위로 하고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말을 하고 책임져야 한다.

왜냐고 물어본다면 이유는 확실하게 있다.

남부연락사무소는 엄연히 말하면 국가의 재산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래를 약속하고, 김여정이 아무렇지 않게 폭파 시켜도 되는 그런 건물이 아니다.

사무소에 들어간 돈은 180억 가량. 유지 하기 위해 투입된 돈은 연간 60억원 투입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180억 가량이 들어간 건설 비용을 문재인이 100%부담 했고, 그 180억은 남한 국민들의 세금이다. 북한은 남한국민의 180억원을 하루만에 날렸고, 그곳에서 약속한 밝은 미래도 사라졌고, 국민들은 불안한 하루를 보냈다. 

이 와중에 더불어 민주당 송영길 외통위원장은 16일 "북한이 예고한 일이 실제로 이뤄졌다. 대포로 폭발하지 않은게 어디냐"는 헛소리를 해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가뜩이나 불안한 이 시기에...통일부 김장관의 사퇴가 시급한게 아니라 송위원장의 사퇴를 먼저 강하게 촉구 해야한다.

어쨌거나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대담화를 촉구한다. 

대통령은 국가와 국민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있으며,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

지금이라도 대북정책을 대거 수정하고, 안전을 지키기 위한 대안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공개 해야 할 것이다. 또 북한이 과거와는 태세를 전환한 것에 대해 국가와 정부가 실행하고 있는 부분들을 낱낱이 밝혀야한다.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 과거처럼 국가를 위해 희생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이제 다시는 모르고 당하지 않을 것이며,  알고도 감싸주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대로는 더이상의 평화는 없다. 정부는 국민들의 안전을 담보로 정치 할 수 없수 없도록 만들어야 한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공침투작전 2020-06-23 13:21:42
    위장 평화쇼!
    문재인 만난 김정은이 진짜라고 생각하나?
    카케무샤를 만났었다는것.
    김정은은 작년 5월달에 미국에 의해 암살 당했음.
    최근에 나온 김정은 카케무샤가 급하게 살을 찌워 건강악화로
    나오지 못하고 있는것임.
    사실상 북조선의 최고 권력은 김여정에게 넘어감.
    김여정은 지난 한달간 미국으로 건너가 UN 안보리에가서
    평화협정을 맺음.
    김정은은 공산주의자가 아님. 신자유주의자임.
    내부숙청 작업을한 것은 중국 공산주의자들을 처형한 것임.
    장성택은 김정남과 내통하며, 북한의 물자들과 히토류를 중국에
    팔아 넘어겨서 처형 당한것임.
    이것이 진실!

    애국심 2020-06-23 13:12:31
    18일에 기사나왔죠. 만 3일만에 17일 오전에 원로들과 조찬을 했었다고 사진 2장과 함께.
    언론은 24시간 동안 엠바고 걸어놨단 말인가?
    “안타갑다” 라는 말을 들으려고?
    그 기사의 댓글을 보라 현정부의 민심이다.

    우리는 개인이 무장을 해야한다.
    내 가족을 지키기 위해.
    정부는 믿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