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전에 수소버스 충전소 들어선다…주민설명회 개최
올해 대전에 수소버스 충전소 들어선다…주민설명회 개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2 1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에 위치한 학하 수소충전소. (대전시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대전시에 위치한 학하 수소충전소. (대전시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정부와 수소업계 등이 대전시에서 구축 예정인 수소버스 충전소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연다.

수소경제홍보 태스크포스(T/F)와 대전시는 대전시 대덕구 소재 신대버스공영차고지에 구축 예정인 수소버스 충전소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수소경제홍보 TF는 정부와 지자체, 유관기관 등 수소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홍보팀으로 올해 1월 발족했다.

이번 설명회는 대전시민과 수소전기차 이용자, 수소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신대버스공영차고지에 구축 예정인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5월 개장한 학하 수소충전소에 이어 대전 최고의 교통 요충지에 위치한다. 올해 하반기 내 충전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구축 시, 인근 지역의 수소차 보급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에는 현재 수소승용차 249대가 보급돼 있고 학하 수소충전소 1곳이 운영 중이다. 하지만 대전시가 올해 말까지 수소승용차 293대와 수소버스 10대를 추가 보급할 계획이어서 수소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 보급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대전시는 수소차 운전자의 편의를 위해 충전소 4개소를 추가 확충할 예정이다.

한편, 수소경제 홍보T/F는 앞으로도 ‘찾아가는 주민 설명회’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현재 진행 중인 ‘수소에너지 바로알기’ 공모전 등 홍보·교육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