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부회장 반도체 행보 한 걸음 더...평택에 EUV 파운드리 생산라인 구축
삼성 이재용 부회장 반도체 행보 한 걸음 더...평택에 EUV 파운드리 생산라인 구축
  • 이한 기자
  • 승인 2020.05.21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HPC·AI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더욱 가속화할 핵심 기지
최첨단 시스템 반도체 수요에 적기 대응, 파운드리 미세 공정 시장 주도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캠퍼스에 파운드리 생산 시설을 구축한다. 사진은 평택캠퍼스 항공촬영 모습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캠퍼스에 파운드리 생산 시설을 구축한다. 사진은 평택캠퍼스 항공촬영 모습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캠퍼스에 파운드리 생산 시설을 구축한다. EUV(극자외선) 기반 최첨단 제품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반도체비전 2030을 실현하기 위한 행보다.

삼성전자가 평택캠퍼스에 EUV 파운드리 생산라인을 세운다. 삼성전자는 올해 2월 EUV 전용 화성 'V1 라인'을 가동한데 이어 평택까지 파운드리 라인을 구축하며 모바일, HPC(하이퍼포먼스 컴퓨팅), AI 등 다양한 분야로 초미세 공정 기술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달 평택 파운드리 라인 공사에 착수했으며, 2021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4월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 관련 후속 조치 일환이다.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 전략을 실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9년 화성 S3 라인에서 업계 최초로 EUV 기반 7나노 양산을 시작한 이후, 2020년 V1 라인을 통해 초미세 공정 생산 규모를 지속 확대해 왔다. 여기에 2021년 평택 라인이 가동되면 7나노 이하 초미세 공정 기반 제품의 생산 규모는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생산성을 더욱 극대화한 5나노 제품을 올해 하반기에 화성에서 먼저 양산한 뒤, 평택 파운드리 라인에서도 주력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정은승 사장은 “5나노 이하 공정 제품의 생산 규모를 확대해 EUV 기반 초미세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전략적 투자와 지속적인 인력 채용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의 탄탄한 성장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5G, HPC, AI, 네트워크 등 신규 응용처 확산에 따라 초미세 공정 중심의 성장이 예상되며,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모바일 칩을 필두로 하이엔드 모바일 및 신규 응용처로 첨단 EUV 공정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재용 부회장의 중국 방문에 이어 평택 생산라인 구축 계획을 공개하면서 삼성전자의 반도체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모인다. 이재용 부회장은 최근 시안 메모리 반도체 생산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영향과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시안 삼성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했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시안 삼성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했던 당시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