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스타벅스·KTX 되는 긴급재난지원금...“나는 왜 안되나요?”
[Q&A] 스타벅스·KTX 되는 긴급재난지원금...“나는 왜 안되나요?”
  • 이한 기자
  • 승인 2020.05.11 1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청 후 취소나 변경 불가...포인트·마일리지 적립 가능
배달앱 사전결제 안 되지만 만나서 결제는 OK
통신비 이체 불가능, 휴대전화 단말기 구입은 가능
오는 28일부터 '00페이' 등 스마트폰 결제가 해외에서도 가능해진다,(본사 DB)
5월 11일부터 카드사를 통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본격 시작됐다. 사진은 모바일 결제 모습.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속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시작되면서 이를 둘러싼 소비자들의 궁금증도 커진다. 언제 어떻게 받아서 어디서 사용하는지에 대한 내용은 많이 공개되었는데 그에 따르는 세부적인 내용들은 여전히 헷갈리는 부분이 많다.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주요 궁금증을 Q&A 형식으로 정리했다. 아래는 지자체가 아닌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카드로 받을 때 해당되는 내용이다.

Q 문자메시지 안내받은 카드사로 신청했는데, 생각해보니까 자주 사용하는 또 다른 카드가 있어요. 급여통장이랑 바로 연결된 체크카드로 바꿀 수 있나요?
A 신청 후에는 신청 취소나 카드사 변경이 불가능합니다. 신청 버튼 누르고 휴대전화로 알림 문자메시지를 받으면 신청이 끝난 상태입니다.

Q 저는 혜택을 최대한 받으려고 전월 실적에 맞춰 카드를 여러 장 씁니다. 재난지원금으로 결제한 금액도 실적으로 인정되나요?
A 사용액으로 인정합니다. 포인트나 마일리지 적립 또는 할인 혜택도 기존 결제와 똑같이 받을 수 있습니다.

Q 세대주만 신청할 수 있는데, 우리집 세대주는 해외 체류 중이에요. 요즘은 입출국이 까다롭잖아요. 다른 사람이 받을 수 있나요?
A 세대주가 해외에 있거나 몸이 아파 위임장을 쓰기 어려운 상태, 또는 행방불명이나 실종된 상태라면 다른 세대원이 ‘이의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이의신청은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접수합니다. 가구수 인정 여부에 그에 따른 금액 산정에 이의가 있는 경우 신청이 가능합니다.

Q 긴급재난지원금 사전신청 문자메시지가 왔습니다. 모든 카드사 신청을 지원한다는 내용인데 URL주소가 찍혀있어요. 안전할까요?
A 카드사는 스미싱 예방을 위해 인터넷주소(URL)없이 보냅니다. 실제로 신한카드 등은 지난주 관련 내용을 안내하면서 사용방법과 유의사항 등을 적고 ARS와 고객센터 전화번호 링크를 보냈으나 URL은 표시하지 않았습니다. 여신금융협회는 “URL이 포함된 메시지를 받으신 경우 터치 또는 클릭하지 말고 즉시 삭제해달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만 금융앱이 해당 앱을 삭제한 소비자에게 다운로드 링크를 URL로 전송한 사례는 있습니다.

Q 서울 시민은 스타벅스에서 결제할 수 있고 대전 시민은 KTX 요금을 낼 수 있다고 하던데요. 기준이 뭔가요?
직영 형태로 운영되는 프랜차이즈는 본사 소재지에서만 긴급재난지원금을 쓸 수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본사가 서울이어서 서울시민이 쓸 수 있고, KTX는 코레일 본사가 대전에 있어서 대전 시민이 쓸 수 있습니다.

Q 배달앱은 사용 불가가 아니라 ‘제한’이라고 하던데요. 언제 되고 언제 안 되나요?
배달앱은 일반적으로 주문할 때 바로 결제하는데 그 방식으로는 쓸 수 없습니다. 대신 배달원과 만나서 결제하는 방법으로는 사용할 수 있습니다.

Q 스마트폰 요금이 부담인데 통신비를 낼 수 있나요?
자동이체로 결제되는 통신요금은 안 됩니다. 거주지 내 통신사 대리점에 직접 방문해 휴대전화 단말기 구입시에는 사용 가능합니다.

Q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결제하려고 했더니 가격이 비싸더라’는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종종 올라와 있던데요. 이런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긴급재난지원금을 현금과 차별해 추가 요금을 요구하면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입니다. 신용카드로 거래한다는 이유로 결제를 거래하거나 불리하게 대우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는 규정이 있습니다. 행정안전부에서 시·도별로 차별거래 및 불법유통 신고센터를 설치, 철저히 단속한다는 방침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