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민 '재난기본소득' 25만원씩 받는다…"지자체중 최고액"
이천시민 '재난기본소득' 25만원씩 받는다…"지자체중 최고액"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6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0만원+이천시 15만원…"SK하이닉스 법인세 덕에 재정 여유"
재난기본소득안 밝히는 엄태준 이천시장 (경기 이천시 제공)
재난기본소득안 밝히는 엄태준 이천시장 (경기 이천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경기 이천시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5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경기도가 지급하는 10만원을 합해 이천시민 1인당 25만원이 지원되는 셈으로 26일 현재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26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상황이 IMF 때보다 더 심각하게 느껴지고 있어 긴급재정지원(재난기본소득)이 꼭 필요하다"면서 "모든 이천시민에게 1인당 15만원씩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천시 재난기본소득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다음 달 지원될 예정으로 지급 대상은 이날부터 신청일까지 이천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 전체다.

지난달 말 현재 이천시 인구는 21만5869명으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324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시는 추산했다.

재원은 모두 순세계잉여금에서 마련할 방침으로 지난해 말 SK하이닉스가 실적 호조를 보이며 시가 예상한 액수를 웃도는 법인지방소득세를 납부해 순세계잉여금도 그만큼 증가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이천시가 거둬들이는 전체 법인지방소득세의 9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세수 비중이 크다고 한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