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서 응원 야구팀 예·적금 가입하고 우대금리 받아볼까?
'신한은행'서 응원 야구팀 예·적금 가입하고 우대금리 받아볼까?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25 1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 출시
선택 구단에 따라 상품명 정해지고, 우대금리까지
신한금융그룹(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금융그룹(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야구장 가기 전에 은행으로 가볼까?' 신한은행'에서 시즌 개막을 맞아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판매한다. 좋아하는 야구팀 이름의 상품을 가입하고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은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은 2020 한국프로야구의 성공적인 개막과 흥행 및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는 상품으로, 10개 구단 중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 가입할 수 있다. 신한은행이 지난 2018년 한국프로야구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며 선보인 이후 올해가 세 번째 상품 출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신한 쏠(SOL)의 ‘쏠야구’를 통해 다양한 이벤트와 컨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2020 프로야구 시즌에도 신한은행과 KBO리그의 동반성장과 야구팬을 위한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 말했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은 월 1천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이다. 상품명은 ‘2020 신한 두산베어스 적금’, ‘2020 신한 KIA타이거즈 적금’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맞춤형으로 정해진다.

기본이자율은 연1.4%이며 우대금리 1.4%p를 제공해 최고 연2.8% 금리를 제공한다. 우대금리는 △6월 30일까지 가입고객 대상 조기가입 보너스 우대금리 연0.2%p △선택한 구단의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1.0%p △정규시즌 개막전부터 한국시리즈 최종 경기까지의 관중 수 800만명 돌파 시 우대금리 0.2%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정기예금’은 3백만원부터 최고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비대면 가입시에는 최소가입금액은 50만원으로 낮아진다. 기본이자율은 3월 25일 기준 연 1.4%며,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할 경우 우대금리 최고 연0.1%p를 더해 최고 연1.5%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 통합 플랫폼 ‘신한플러스’에서 고객동의 후 이벤트 오는 4월 10일까지 5만원 이상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시 3,000 마이신한포인트를 제공한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