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또 5% 급락·1500선 다시 붕괴...사이드카 발동
코스피, 또 5% 급락·1500선 다시 붕괴...사이드카 발동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3 1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코스피 6422억원 순매도…13거래일째 '팔자'
코스닥도 23.99p 떨어져...원/달러 환율 20원 오른 1266.5원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지난 20일 한미 스와프 체결로 반등했던 코스피가 23일 5% 넘게 급락, 상승분을 반납하며 1500선이 또다시 무너졌다.

개장 직후부터 선물가격이 급락,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에 또다시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됐고 외국인들은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13일째 '팔자' 행진을 지속했다.

이날 코스피는 지난 주말 종가보다 83.69p(5.34%) 내린 1482.46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91.70p(5.86%) 내린 1474.45로 개장한 후 장중 한때는 1500선을 회복했지만, 이후 다시 낙폭을 키웠다.

장 초반엔 1458.41까지 밀려 지난 19일 종가(1457.64)와 비슷한 수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종가 기준 코스피 시가총액은 998조4505억원 수준으로 지난 19일(982조1697억원) 이후 또다시 1000조원 밑으로 떨어졌다.

거래소는 이날 오전 개장 직후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에서 선물가격이 급락하자 5분간 프로그램 매도 호가 효력을 정지하는 매도 사이드카를 각각 발동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6422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13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이어갔다.

13거래일 동안 외국인들의 누적 순매도 금액은 9조7950억원에 달했다.

기관도 3624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린 반면 이날도 개인은 9213억원을 순매수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66개에 그쳤고 내린 종목은 829개에 달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6억2000만주, 거래대금은 9조4482억원가량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지난 주말보다 23.99p(5.13%) 내린 443.76으로 종료했다.

지수는 24.24p(5.18%) 내린 443.51로 출발해 역시 급락세를 지속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은 1297억원, 기관은 956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개인은 2114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약 10억5000만주, 거래대금은 6조214억원 수준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0.0원 오른 달러당 1266.5원에 거래를 마쳤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