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7.4% 급반등 1560선 회복...원/달러환율 39.2원 급락
코스피, 7.4% 급반등 1560선 회복...원/달러환율 39.2원 급락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0 16: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은 12거래일째 '팔자'…코스닥도 9.2% 급등
先物 급등...양대시장 '매수' 사이드카 발동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코스피가 20일 한미 통화 스와프 계약 체결 등에 힘입어 7%를 넘는 큰 폭 반등에 성공했다.

무려 8거래일만이다.

그러나 외국인은 이날까지 12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08.51p(7.44%)나 급등한 1566.15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40.85p(2.80%) 오른 1498.49로 출발해 상승 폭을 키웠다.

이날 코스피 상승률은 지난 2008년 12월 8일(7.48%) 이후 11년 3개월여 만에 최고다.

또 상승 폭은 2008년 10월 30일(115.75p)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컸다.

이날 장중에는 코스피200 선물, 코스닥150 선물·현물가격이 급등, 프로그램 매수호가의 효력을 실시 정지하는 매수 사이드카가 동시 발동되기도 했다.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 소식으로 투자심리가 개선, 장중 외국인이 선물을 대량 순매수한 것이 단기 반등의 계기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2006억원, 기관이 3068억원을 각각 순매수했으나 외국인은 이날도 5851억원 팔자에 나서 12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다.

이날 주가가 내린 종목은 68개에 불과했고 835개는 주가가 올랐다. 나머지 8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7억7000만주, 거래대금은 10조3713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9.40p(9.20%) 오른 467.75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5.53p(3.63%) 오른 443.88로 개장해 급등세를 이어갔다.

이날 코스닥지수 상승률은 2008년 10월 30일(11.47%) 이후 11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상승 폭 역시 2007년 8월 20일(48.11p) 이후 12년 7개월 만의 최대를 기록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591억원, 기관이 1555억원을 순매수한 반면개인은 2125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약 11억9000만주, 거래대금은 6조3224억원 규모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39.2원 내린 달러당 1246.5원에 마감, 전날의 상승분을 거의 반납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