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캐피탈 이어 '미래에셋대우'도 자사주 매입 나서
미래에셋캐피탈 이어 '미래에셋대우'도 자사주 매입 나서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20 1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대우, 470억 자사주 매입 후 소각 예정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이익소각'이 목적
미래에셋캐피탈, 올해 두 차례 900억원 보통주 매입 나서
미래에셋대우(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미래에셋대우(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이달 미래에셋캐피탈에 이어 미래에셋대우가 자사주 매입에 나서고 있다. 각각 500억원, 470억원으로 총 970억원 규모다.

20일 전자공시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이익소각'을 목적으로 자사주를 매입한다.

공시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오는 23일부터 6월 22일까지 3개월 이내에 주식시장에서 매수를 완료해 소각할 예정이다. 취득 규모는 약 470억원, 보통주 1,300만주 가량으로 이는 유통주식수의 약 2.4% 수준에 해당한다.

미래에셋대우의 이번 자사주 매입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주식 가치를 높여 주주를 보호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상황이 금융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최근 주가 움직임이 회사의 실적을 포함한 펀더멘탈 측면에서 절대적인 저평가 영역에 있는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전경남 경영혁신부문 대표는 “그동안 차별화된 자본력을 바탕으로 수익구조 다변화와 보수적 리스크 관리를 통해 성장과 안정성을 함께 추구해 온 만큼 지금의 상황을 잘 대응하겠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주주친화 정책을 시행해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보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미래에셋대우의 최대주주인 '미래에셋캐피탈'은 올해 두 차례 보통주 주식 매입에 나섰다. '최대주주의 지분 추가 확보'를 목적으로 올해 2월 400억원, 3월 500억원 등 총 900억원 규모의 매입을 공시한 바 있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