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포용금융이 온다(中)
2020 포용금융이 온다(中)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13 1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2020년 업무계획 상세자료' 발표
'청년 대상 현장체감형 금융' 실현할 것
 
지난 2월 업무계획 발표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뉴스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지난 2월 업무계획 발표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뉴스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올해 역시 ‘포용금융’의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업무계획 상세자료에 따르면 중점 추진과제는 크게 △연체채무자 재기 지원 △불법사금융 근절 △청년 대상 현장체감형 금융인데, 모두 ‘포용금융’ 구현으로 그 결이 모아진다.

연재 두 번째 시간인 오늘은 '청년 대상 현장체감형 금융'에 대해 살펴본다.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한다는 3포세대에서 출발해 5포, 7포 등 거듭 포기를 확대, N포세대가 된 청년들을 위해 금융위는 그동안 금융과 관련된 범정부적 청년정책을 시행해 왔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제 청년층이 체감하는 효용성은 그리 높지 않았다.

이에 금융위는 주거부터 생활비까지 각 용도에 맞는 맞춤형 금융상품의 공급 규모를 확대해 안정된 생활 지원에 나섰다.

생활비 등을 지원하는 ‘햇살론 유스(youth)’는 올해 총 1천억원 규모의 신규 공급이 예정되어 있다. 3.6%~4.5% 내 금리로 1,200만원까지 최대 15년간 원금균등분할상환을 할 수 있어 대학생과 구직자의 ‘금융 사다리’가 되어 준다.

업계 관계자는 “사회초년생 등은 씬 파일러(금융이력부족자)이기 때문에 은행 대출이 어려운데, 이때 제2금융권 대출 등의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면 높은 이자 상환 부담과 더불어 신용점수 하락 등을 겪을 수 있다”며 “이 경우 다시 이러한 대출 이력 때문에 다시 제1금융권 대출을 이용할 수 없는 악순환 빠질 수 있는데, 햇살론 유스는 이 과정에서 청년층에게 금융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취업준비생이나 사회초년생의 경우 금융이력 부족으로 대출 자체가 어렵고, 이용하더라도 고금리의 상품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데 이들의 금융애로를 해소한다. 뿐만 아니라 이 과정에서 이용자 대상 신용관리, 금융사기 방지 등 금융교육을 시행해 추후 건강한 금융생활을 도모할 수 있도록 돕는다.

청년층의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주거 부문 금융 지원도 확대된다.

1월 기준 약 0.3조원밖에 남지 않았던 ‘청년 전월세 대출자금’의 공급한도를 4.1조원으로 확대해 2%대의 저금리 대출자금을 공급한다. 또, 오는 4월 중에는 주택금융공사와 서울시와의 협약을 통해 주택연금 가입 주택 중 공실 발생분을 청년층 공공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될 예정이다.

이 같은 직접적 금융 지원 외에도 ‘청년층’이 기존 금융 시스템 내에서 원활한 자금 공급을 받을 수 있도록 신용평가모델 개발도 검토된다. 금융이력 부족을 이유로 신용평가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