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2공장 확진자 발생, GV80·팰리세이드 생산 괜찮을까?
현대차 울산2공장 확진자 발생, GV80·팰리세이드 생산 괜찮을까?
  • 이한 기자
  • 승인 2020.02.28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2공장 가동 중단, 확진자 근무지와 동선 등 정밀 방역
GV80 등 인기 차종 생산지, 중국발 부품 이슈에 이은 겹악재
“폐쇄 범위 및 기간 등은 질본 지침에 따를 예정”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본사(현대자동차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차 울산2공장이 멈췄다. GV80과 팰리세이드 등 인기 차종을 생산하는 곳이어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은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본사(현대자동차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현대자동차 울산2공장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공장이 가동 중단됐다. 중국발 부품공급 차질로 가동이 중단된데 이어 다시 겹친 악재다.

현대차 울산2공장이 코로나19로 멈췄다. 인기 차종 중 하나인 제네시스 GV80을 생산하는 곳이다.

현대차는 지난 27일 코로나 의심환자로 검사를 진행했던 울산공장 직원이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함께 검사를 받았던 구내식당 직원 가족은 음성으로 전해졌다.

이에 현대차는 2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확진자의 근무지와 동선 등을 정밀 방역하고 있다. 확진 근로자는 울산 2공장 도장공장 근무자다.

울산 2공장은 올해 최대 기대작 중 하나인 제네시스 SUV GV80을 비롯해 최근 현대차 효자상품인 팰리세이드, 그리고 산타페와 투싼 등 인기 차종을 생산하는 곳이다. 이에 생산 차질이 장기화될까 업계에서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현대차는 코로나19 중국 발병 초기부터 우한 등지에 소재한 와이어링하니스 부품공장 가동 차질로 현대차 울산공장과 기아차 소하리, 광주공장 가동이 일시 중단되는 등 불편을 겪어왔다. 최근 중국 현지 부품공장 가동률이 회복되면서 국내 완성차 라인이 다시 정상 가동되고 있던 시점에 공장이 다시 멈추게 됐다.

현대차 측은 "최종 폐쇄 범위 및 기간 등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삼성전자가 경북 구미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일시 가동중단 했고 현대제철 포항 철강공장도 문을 닫는 등 코로나19 관련 변수가 산업계 전반을 긴장시키고 있다. 이 가운데 인기 차종을 생산하던 현대차 공장이 멈추면서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