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카메라 기능 대폭 향상된 새 스마트폰 ‘갤럭시 S20’ 공개
삼성전자, 카메라 기능 대폭 향상된 새 스마트폰 ‘갤럭시 S20’ 공개
  • 이한 기자
  • 승인 2020.02.12 1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새 프리미엄 스마트폰 공개
이미지 센서 확대로 선명한 사진·동영상 촬영 가능
“소통하고 경험하는 방식이 완전히 변할 것”
 
삼성전자 노태문 사장(무선사업부장)이 갤럭시 S20 출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 노태문 사장(무선사업부장)이 갤럭시 S20 출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작)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를 열고, '갤럭시 S20'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최신 전략 스마트폰 모델명을 S11 대신 ‘S20’으로 정했다. 커뮤니케이션실 관계자는 “모바일 혁신 시대를 맞이한 근본적인 변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갤럭시 S20' 시리즈는 총 3종. 1억 8백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한 울트라 모델과 6400만 화소 카메라에 화면이 상대적으로 작은 S20+, 그리고 S20으로 각각 구성됐다.

이미지 센서를 기존 모델보다 키우고 AI기술을 활용해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울트라 모델은 10배 줌으로 촬영해도 화질에 손상이 없다. 기술적으로는 최대 100배 줌 촬영까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고사양 게임을 매끄러운 화면으로 즐길 수 있고 보안 프로세서가 추가 탑재돼 데이터와 정보 보안 측면에서도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앞으로의 10년은 사람들이 소통하고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이 완전히 변화할 것" 이라며 전제하면서 "갤럭시 S20은 최신 5G 이동통신과 초고화소 이미지 센서의 AI카메라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카메라의 혁신을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울트라 모델의 경우 저조도 환경에서 9개의 픽셀을 하나로 병합해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인다. 어두운 곳에서도 사진이 선명하게 나온다는 뜻이다.

S20은 멀리 있는 피사체를 또렷하게 찍을 수 있는 스페이스 줌 기능이 적용된다. 삼성전자측은 “콘서트장이나 경기장 제일 뒷 줄에서도 무대 위 가수나 코트 위 선수를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을 필요한 부분만 잘라 편집해도 여전히 고화질이 유지된다.

'갤럭시 S20'는 3월 6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2월 20일부터 26일까지 사전 판매를 진행하고, 3월 6일 공식 출시한다.

3월 6일 출시되는 삼성 갤럭시 S20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3월 6일 출시되는 삼성 갤럭시 S20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