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냉장햄 평균 9.7% 가격 인상
CJ제일제당, 냉장햄 평균 9.7% 가격 인상
  • 김형수 기자
  • 승인 2020.01.20 1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설 햅스빌 베이컨 (CJ THE MARKET 홈페이지 캡처) 2020.1.20/그린포스트코리아
백설 햅스빌 베이컨 (CJ THE MARKET 홈페이지 캡처) 2020.1.2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프랜차이즈 외식업계에서 계속된 가격 인상 행진에 식품업계도 동참하는 모양새다.

CJ제일제당은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장기화에 따른 원료육 가격 상승 영향 등을 이유로 냉장 햄・소시지・베이컨 등 26개 품목의 가격을 다음달 13일부터 평균 9.7% 인상한다고 밝혔다. 냉장햄 가격 인상은 2014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이번 가격 인상 조치에 따라 햅스빌 베이컨(160g×2), 백설 그릴 비엔나(360g×2)는 6980원에서 7980원으로 14%, 백설 동그랑땡(300g)은 4380원에서 4880원으로 11%, 백설 오리지날 후랑크(500g)은 5980원에서 6480원으로 8%, 더건강한 그릴 후랑크(300g×2)는 7480원에서 7980원으로 7% 가격이 오를 예정이다.

냉장햄에 사용되는 미국산 앞다리 살과 베이컨의 주 원료인 유럽산 삼겹살 시세는 2015년 대비 각각 25%와 42% 상승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이 사육두수 급감으로 수입량을 늘리면서, 도미노처럼 전세계 돼지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한편 CJ제일제당은 ASF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반등의 기회를 찾지 못하는 국내산 돼지가격 안정 차원에서 국내산 구매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농협과의 MOU등을 통해 전년 대비 20%가량 국산 돼지고기 수매량을 늘렸다.

CJ제일제당은 “글로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장기화로 수입 원료육 가격 상승세가 지속돼 20% 이상 인상이 불가피했다”면서 “소비자 부담과 물가 영향을 고려해 인상률을 최소화하고 시점도 설 연휴 이후로 늦췄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