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도 '시총 1조달러' 돌파…애플·아마존·MS 이어 네번째
구글도 '시총 1조달러' 돌파…애플·아마존·MS 이어 네번째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1.17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람코 제외하면 모두 美 IT 공룡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이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넘어섰다.

미국 증시에서 '꿈의 시총'으로 불리는 1조 달러를 웃돈 것은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네번째다.

전 세계로 범위를 넓혀도 사우디아라비아 증시에 상장한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를 제외하면 모두 미국 나스닥의 정보·기술(IT) 공룡들이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알파벳은 12.50달러(0.87%) 오른 1451.70달러에 거래를 마치면서 시가총액 1조10억 달러를 기록했다.

스탠퍼드대 동문인 래리 페이지(47)와 세르게이 브린(47)이 1998년 집 차고에서 구글을 설립한 지 22년 만이다.

신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 상승의 요인으로 꼽히는데 검색 엔진, 인터넷 포털 비즈니스를 넘어 인공지능(AI) 업체로 전환을 가속하지 않겠느냐는 것.

앞서 애플은 2018년 8월 역사상 처음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돌파했고, 지금은 1조3800억 달러로 대장주(株) 자리를 지키고 있다.

같은 해 9월에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시총 1조 달러를 넘어섰으나 조정을 거치면서 시총이 9300억 달러로 줄어든 상태다.

그 사이 MS가 지난해 4월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고, 현재는 1조2680억 달러로 애플을 맹추격하고 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