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베트남에 20만 배럴 규모 수출기지 구축
현대오일뱅크, 베트남에 20만 배럴 규모 수출기지 구축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1.06 1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찌민 가깝고 대형 유조선 접안 가능...국내 정유사 최초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오일뱅크가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省)에 20만 배럴 규모의 석유제품 저장기지를 확보, 동남아지역 수출 확대에 나선다.

현대오일뱅크는 6일 이같이 밝히고 국내 정유사가 베트남에 석유제품 저장기지를 구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바리아붕따우성 터미널은 외국인 사업자가 수입한 물품을 자유롭게 반출할 수 있는 베트남 최초의 민간 석유제품 시설로 베트남 경제중심지인 호찌민과 가깝고 대형 유조선 접안이 가능, 석유제품 수출기지의 최적지로 꼽힌다는 설명이다.

또 포화상태인 한국과 달리 베트남 석유제품 시장은 연평균 5% 이상 성장하고 있는데다 정제시설이 충분하지 않아 전체 수요의 30%를 수입하고 있어 이 터미널을 동남아 수출 허브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트레이딩사를 통한 간접 판매 방식에서 벗어나 베트남 국영과 민간 유통회사, 직매처 등과 직거래를 통한 수출 확대와 수익 구조 개선을 통해 인접 국가인 캄보이다, 라오스 시장도 공략할 방침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현재 300만 배럴 수준인 수출 물량을 내년에는 2배 이상 늘릴 것"이라며 "2021년부터는 석유화학과 윤활기유 등으로 수출제품을 다변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