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유한킴벌리 숲' ,여행상품으로 출시됐다
몽골 '유한킴벌리 숲' ,여행상품으로 출시됐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0.16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킴벌리 제공)
(유한킴벌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유한킴벌리가 몽골 셀렝게 주 토진나르스 지역에 대규모로 조성한  '유한킴벌리 숲'이 16일 여행 상품으로 출시됐다.

해당 상품은 우리나라의 몽골 전문 여행사인 AB 트래블 등에서 '몽골 셀렝게 기차여행' 상품으로, 몽골 현지에서는 생태관광 코스 등으로 다양하게 소개되고 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몽골 토진나르스의 '유한킴벌리 숲'은 유한킴벌리와 시민단체 동북아산림포럼이 2003년부터 1000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은 인공 조림지로 두 번의 대형 산불로 사막화가 진행됐으나 복원 노력으로 현재는 여의도 11배 크기의 숲을 이루게 됐다고 한다.

최규복 유한킴벌리 대표는 "몽골 토진나르스의 '유한킴벌리 숲'이 앞으로 사막화 방지 숲의 좋은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