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셀리턴·LG 프라엘 등 LED마스크 '허위·과장광고' 적발 
삼성 셀리턴·LG 프라엘 등 LED마스크 '허위·과장광고' 적발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9.09 1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셀리턴 LED마스크(좌), LG전자 프라엘더마 LED마스크(우) 등이 허위·과장 광고를 했다가 적발됐다. (좌:셀리턴 홈페이지/우:LG전자 블로그 캡처) 2019.9.9/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 셀리턴 LED마스크(좌), LG전자 프라엘더마 LED마스크(우) 등이 허위·과장 광고를 했다가 적발됐다. (좌:셀리턴 홈페이지/우:LG전자 블로그 캡처) 2019.9.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셀프뷰티족’이 늘어나며 등 홈뷰티기기의 수요가 덩달아 증가하는 가운데, 삼성·LG 등 LED마스크 판매하는 업체들이 LED마스크의 검증되지 않은 효능 및 효과를 광고했다가 정부 당국의 제제를 받았다.

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지난 7~8월 ‘LED마스크’ 온라인 광고 사이트 7906건을 집중 점검해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 943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여성건강, 다이어트, 미세먼지, 탈모, 취약계층 등 5개 분야 관련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광고를 집중 점검하는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이번 점검 대상에 오른 ‘LED마스크’는 얼굴에 쓰는 가면 모양의 피부 미용기기다. 제품과 피부가 맞닿는 면에 LED라이트가 설치됐다. 삼성 셀리턴 LED마스크, LG전자 프라엘더마 LED마스크를 비롯한 48개 제품이 허위·과장 광고를 했다가 적발됐다.

식약처는 이들 광고가 의료기기로 허가받지 않았을 뿐더러 효능·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일반 공산품임에도 '주름 개선', '안면 리프팅', '기미·여드름 완화', '피부질환 치료·완화' 등의 효능·효과를 표방해 소비자들이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도록 광고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이번에 적발한 943건의 광고 사이트를 운영한 제조·판매업체에 시정명령을 내리는 등 조치했다. 소비자들을 향해서는 제품을 구매할 때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온라인 광고·유통이 증가함에 따라 늘어나고 있는 해외직구 제품에 대해서도 소비자 안전사용을 위해 온라인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