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방사능 식품첨가물? 택도 없다"
“일본산 방사능 식품첨가물? 택도 없다"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8.28 1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제품 판매중단 3차 기자회견'에 참가한 중소상인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형수 기자) 2019.8.28/그린포스트코리아
'일본제품 판매중단 3차 기자회견'에 참가한 중소상인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형수 기자) 2019.8.2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일본 정부는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예정대로 시행하며 경제 규제 방침을 굽히지 않고 있다. 중소상인들은 일본산 제품에 더해 식품첨가물로 일본 불매 운동 대상을 넓히며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28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와 한국마트협회는 서울 광화문 인근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판매중단 3차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산 식품첨가물의 원산지를 밝히는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대기업에서 수입한 향료·착색제 등 일본산 식품첨가물이 사용된 제품과 그 함량, 해당 식품첨가물이 사용된 제조공장이나 일본 내 원산지를 밝히는 데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에서 “이미 일부 제품의 식품첨가물 등은 원재료의 수집처가 후쿠시마현 주변 지역으로 의심된다”며 “원전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현에 인접한 도치기현, 이바라키현 등의 제조공장에서 생산된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일제의 만행을 청산했다는 주장을 이어가는 한편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강행한 일본 정부의 행보가 일본 불매운동 대상 확대의 도화선이 됐다. 지난달 5일 일본제품 판매중단을 선언한 자영업자들은 자발적으로 일본 상품을 취급하지 않고 있다. 슈퍼마켓, 편의점, 전통시장, 약국, 식당, 미용실, 실내골프장 등 여러 업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들이 전국 곳곳에서 선언을 실천에 옮기는 중이다.

김성민 한국마트협회 회장은 “자영업자 모두가 신독립군이며 선배들이 그랬던 것처럼 이번에도 한국을 지켜낼 것”이라며 “적반하장 경제보복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방사능 원료의 이력을 현미경으로 보듯 세밀하게 추적해 이 땅에서 발붙이지 못하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형 유통업체의 동참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들은 기자화견문에서 이마트·롯데마트 등 대기업 매장에 일본제품이 여전히 진열돼 있는가 하면 일본 제품을 ‘재고떨이’하는 일도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어느 나라 기업인지 묻고 싶다”며 “도리를 다 해달라”고 했다.

이동주 한상총련 사무총장은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수출 규제 등이 아베 정부의 자충수로 되돌아가는 역사적 전철을 반드시 밟을 거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기자회견을 이어나가며 일본 불매운동이 금방 꺼지지 않으리란 점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