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테슬라 中 상하이 전기차공장에 배터리 납품?
LG화학, 테슬라 中 상하이 전기차공장에 배터리 납품?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23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통신 보도…LG측 "확인할 수 없다"
설명
 중국 난징 신장 개발구에 있는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1공장. [LG화학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LG화학이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첫 해외 생산기지인 중국 상하이(上海) 공장에 배터리를 납품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 보도, 배터리업계의 관심이 모아졌다.

테슬라 내부 사정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자동차에 LG화학 배터리를 사용하기로 양사가 합의했다"는 것이 타전 내용이다.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에서 올해 말부터 본격 생산하는 '모델3'에 LG화학 배터리를 먼저 사용하고, 콤팩트 크로스오버 차량인 '모델Y'가 내년 출시되면 해당 모델에도 사용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LG화학 측은 이 보도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배터리 업계에서는 LG화학의 테슬라 배터리 공급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LG화학이 테슬라 상하이 공장과 가까운 난징(南京) 신강(新港) 경제개발구에 위치한 배터리 공장 두 곳 외에 빈장(濱江) 경제개발구에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추가로 짓고 있다는 것이 그 배경이다.

yangsangsa@greenpost.kr